'똑같이 5000만 원씩' 고진영·박성현이 만들어 낸 '최고의 시나리오'

입력2020년 05월 24일(일) 18:49 최종수정2020년 05월 24일(일) 18:49
고진영과 박성현 / 사진=세마스포츠마케팅 제공
[인천=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세계 최고를 다투는 선수들의 맞대결다웠다.

고진영과 박성현은 24일 인천 영종도의 스카이72 골프앤리조트 오션코스에서 열린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에서 각각 5000만 원의 상금을 획득, 무승부로 대회를 마쳤다.

현대카드 슈퍼매치 고진영 VS 박성현은 싱글매치플레이 스킨스게임으로 진행됐다. 각 홀마다 상금을 걸고, 더 많은 상금을 가지는 선수가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총상금 1억 원을 두 선수가 사이 좋게 5000만 원씩 나눠가지며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두 선수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정복한 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진출해, 신인왕과 올해의 선수상, 세계랭킹 1위를 차지한 공통점을 가진 선수들이다. 현재는 같은 소속사, 후원사를 가진 선수들이기도 하다.

그러나 승부에 양보는 있을 수 없었다. 두 선수는 매 홀마다 눈을 뗄 수 없는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1번 홀에서 박성현이 승리하자, 고진영이 3, 4, 5번 홀을 가져가며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자 박성현은 6, 7, 8번 홀에서 승리하며 다시 경기를 뒤집었다. 전반이 끝났을 때 박성현은 1200만 원, 고진영은 800만 원의 상금을 각각 획득했다.

더 많은 상금이 걸린 후반 홀에 접어들자 경기는 더욱 뜨거워졌다. 10번 홀 장거리 버디로 기세를 올린 고진영은 11, 12번 홀 상금과 찬스홀 상금까지 이월된 13번 홀에서 승리하며 단번에 2400만 원을 벌어들였다. 승부는 고진영의 승리로 끝나는 듯 했다.(고진영 4000-박성현 1200)

그러나 박성현의 뒷심도 만만치 않았다. 14, 15번 홀 승리로 추격의 불씨를 지핀 박성현은 16번 홀 이월상금과 찬스홀 상금이 걸린 17번 홀에서 승리하면서 한꺼번에 2600만 원을 벌어들였다.(고진영 4000-박성현 5000)

박성현이 최소 무승부를 확보하면서 승부의 추는 박성현에게로 기우는 듯 했다. 하지만 고진영은 마지막 18번 홀에서 저력을 발휘했다. 약 5m 거리의 긴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며 18번 홀에 걸린 1000만 원을 상금을 획득, 박성현과의 균형을 맞췄다. 결국 경기는 양 선수 모두 5000만 원씩을 획득하며 종료됐다.

경기 전 고진영은 총 1억 원의 상금 가운데 "반은 가져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성현 역시 "(반씩 가져가는 것이) 최고의 시나리오"라고 덧붙였다. 공교롭게도 두 선수는 자신들의 말처럼 같은 액수의 상금을 나눠가지며 승부를 마무리하게 됐다.

한편 고진영이 획득한 상금을 밀알복지재단, 박성현이 획득한 상금은 서울대학교 어린이병원 후원회에 기부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뜨면 화제…노현정, 정기선 부사장 결혼식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기사이미지
수사극 '모범형사'→19금 추리극 '…
기사이미지
우혜림♥신민철, 결혼식 현장 공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우혜림과 신민철의 결혼식 사진이…
기사이미지
레드벨벳-아이린&슬기, 강렬해진 '몬스터'급…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레드벨벳의 유닛 레…
기사이미지
'재발 막겠다'는 이기흥 회장, 지금…
기사이미지
"CG 아냐?" 서예지 허리, 2kg 찌우…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서예지의 개미허리가 화제를 모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