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우 김영민 별세, 29일 발인…향년 61세

입력2020년 05월 27일(수) 07:23 최종수정2020년 05월 27일(수) 07:23
김영민 / 사진=한국성우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성우 김영민(본명 김제용) 씨가 별세했다. 향년 61세.

한국성우협회는26일 김영민 씨가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고인은 한국성우협회 홍보이사와 KBS 성우극회 부회장으로 활동한 바 있다.

고인이 빈소는 고인의 빈소는 순천향대학병원 장례식장 3층 7호에 마련됐다. 조문은 27일 오전 10시부터 할 수 있으며 발인은 29일이다.

방송작가 겸 작사가로 일했던 고인은 1983년 KBS 공채 성우 18기로 데뷔했다. 이후 다수의 외화, 애니메이션 더빙에 참여했고, SBS '생방송 TV가요20', MBC '기인열전'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서 내레이션을 맡았다. 외화에서는 미키 루크와 웨슬리 스나입스의 목소리를 전담한 것으로 유명하다.

1996년 SBS 인기성우상, 2011년 KBS 라디오 연기대상, 2013년 한국성우협회 우정상, 2014년 대한민국문화연예 성우대상 등을 받으며 실력을 인정받기도 했다. 지난해 4월에는 현직 성우들과 함께 오디오북 전문회사를 설립했다.

또 2013년, 월간 창조문예에 등단해 시인으로 활동하기도 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