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가 바람났다' 이원재, 김형범 중요한 포럼 내보낸 양금석에 윽박 [TV캡처]

입력2020년 05월 27일(수) 09:26 최종수정2020년 05월 27일(수) 09:26
엄마가 바람났다 / 사진=SBS 엄마가 바람났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엄마가 바람났다'에서 양금석이 김형범을 이재황 대신 중요한 포럼에 참석시켰고 이를 뒤늦게 알아챈 이원재가 분노했다.

27일 오전 방송된 SBS 아침드라마 '엄마가 바람났다'(극본 안서정·연출 고흥식)에서 김해정(양금석)이 강석환(김형범)을 감쌌다.

이날 방송에서 강태수(이원재)는 포럼에 강석준이 아닌 강석환을 내보냈다는 사실을 알고 비서에게 "누가 석환이를 보내라고 했냐"고 언성을 높였다.

이에 비서는 "둘째 아드님은 장학 재단 장학금 수여식에 가셨다"고 답했다. 그러자 "누가 그러라고 했냐"고 말했다.

이때 나타난 김해정은 "내가 부탁했다"며 "내가 몸이 안 좋아서 나 대신 전달식에 가라고 석준이가 재단 부이사장인데 내가 못 가면 가야지 않겠냐"고 답했다.

그러자 강태수는 "나도 모르게 석환이를 재단 부이사장으로 임명했냐"고 말했고 김해정은 "기억 안 나냐. 당신이 그렇게 했다"고 답했다.

또 그는 "애들한테 장학금 주면서 격려하는 게 더 가치 있고 보람 있는 거 아니냐. 그래서 석준이를 보냈다"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강태수는 "그래서 석환이는 포럼에 보냈냐"고 비아냥거렸다. 이에 당황한 김해정은 "내년 포럼에는 석준이가 참석한다고 말해놨다"고 변명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