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다사2' 이지안, 데뷔곡 작사 도전…탁재훈 "이병헌 도움 청해야"

입력2020년 05월 27일(수) 17:33 최종수정2020년 05월 27일(수) 17:33
우다사2 이지안 / 사진=MBM 우리가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이지안이 트로트 가수 데뷔를 위한 ‘뽕진희 프로젝트’를 개시하며, 작사에 도전한다.

27일 밤 11시 방송하는 MBN 예능프로그램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2’(이하 ‘우다사2’)에서는 이지안이 ‘보컬 대가’ 박선주를 만나 트로트 가수 데뷔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이지안은 ‘우다사2’를 통해 오랜 시간 가슴에 품어왔던 가수의 꿈을 펼치기로 결심했다. 진성에게 ‘뽕진희’라는 예명을 선물받아 보컬 연습에 돌입했다. 이를 지켜본 ‘우다사 남사친’ 탁재훈은 “정말 도전하는 거냐?”며 “도와줄 사람은 가족밖에 없을 텐데, 오빠(이병헌)에게 도움을 청해 보라”고 너스레를 떨고, 신동엽은 “소속사 없이 음반 제작을 사비로 하는 것 같다. 이러다가 돈을 다 날릴 수도 있다”며 뼈 때리는 조언을 한다.

하지만 이지안은 강한 의지를 내비치고, 박선주의 지도 아래 데뷔곡 작사에까지 도전한다. 박선주는 앞서 이지안에게 ‘자신만의 가사를 써 보라’는 미션을 내려줬던 상황. 이에 이지안은 직접 쓴 가사를 수줍게 보여준다. 이지안의 첫 습작에 박선주는 “잘 했다”고 칭찬하지만, “음악을 하려면 가슴 속 이야기를 솔직하게 꺼내야 한다”며 인생에 있어서 가장 화났던 순간, 사랑 때문에 아팠던 일을 떠올려 보라고 권한다.

이어 “사실 ‘너의 집 앞에서’란 노래도 98%가 진짜 내 이야기”라며 “가사의 주인공에게 연락이 왔었다”라는 비화를 고백한다. 이지안은 박선주가 작사한 ‘사랑 그놈’의 가사 역시 박선주가 ‘택배 기사’에게서 영감을 받았다는 사실을 떠올리며, 리얼리티 넘치는 가사를 만들겠다는 의지를 불태운다. 이지안의 ‘뽕진희 프로젝트’ 외에도 ‘돌싱남녀’의 5대4 미팅의 최종 결과가 공개돼 설렘과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