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재, 첫 우승 함께 했던 앨빈 최와 다시 호흡 맞춘다

입력2020년 05월 28일(목) 11:51 최종수정2020년 05월 28일(목) 11:51
임성재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활약 중인 임성재가 혼다 클래식 우승을 함께 일군 앨빈 최(캐나다)와 다시 호흡을 맞춘다.

미국 매체 골프채널은 28일(한국시각) '임성재와 앨빈 최가 선수-캐디 관계를 넘어 유대감을 형성했다'는 제묵의 기사를 통해, 재결합 소식을 전했다.

임성재와 캐나다 교포 앨빈 최는 PGA 2부 투어인 콘페리 투어에서 인연을 맺었다. 지난 3월 혼다 클래식에서는 임성재가 앨빈 최에게 임시 캐디를 부탁했고, 공교롭게도 임성재는 이 대회에서 생애 첫 PGA 투어 우승을 일궈냈다.

이후 앨빈 최는 선수 생활을 이어가길 원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사태로 2022년에야 PGA 투어에 도전할 수 있는 상황이 됐다.

결국 임성재와 앨빈 최는 PGA 투어가 재개되면 다시 호흡을 맞추기로 결정했다. 골프채널은 "임성재와 앨빈 최가 지난 4월말 연락을 했고, 올 시즌이 재개되면 앨빈 최가 다시 임성재의 캐디를 맡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PGA 투어는 오는 6월 열리는 찰스 슈와브 챌린지를 시작으로 다시 투어 일정을 재개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향…출연…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말뿐인 대처 NO"…방탄소년단→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측이 악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