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희네 미장원' 오정연 "대학 때까지 통금 10시, 독립하고 싶었다" [TV스포]

입력2020년 05월 28일(목) 12:11 최종수정2020년 05월 28일(목) 12:11
숙희네 미장원 / 사진=tvN 숙희네 미장원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오정연이 대학교 시절 밤 10시까지 꼭 집에 들어가야 했던 과거를 공개 헸다.

30일 밤 방송되는 스타티비 예능프로그램 '숙희네 미장원'에서는 '미스트롯' 정다경과 '드럼좌' 빅터 한이 방문해 각자의 고민을 털어놓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MC 오정연과 최송현, 신아영 세 MC는 본인들의 어머니는 어땠는지 말하는 시간을 가지며 옛 추억에 빠졌다. 오정연은 "대학교 다닐 때까지 통금 시간은 10시였다"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이를 들은 두 MC는 "10시는 좀 심하다"며 '현실 반응'을 보였다.

"입사 후 돈도 모으자 자유로워지고 싶었다"며 이야기를 이어간 오정연은 어머니와 식사하는 자리에서 당당하게 독립하겠다고 털어놨다고 설명했다. 조용히 듣던 어머니는 "네가 그렇게 원한다면"이라며 눈물을 흘렸지만, 오히려 오정연이 독립한 후 어머니는 본인의 행복을 위해 시간을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신아영도 '쿨한 엄마' 얘기를 꺼냈다. 학창 시절의 선생님 면담 시간에도 신아영의 어머니는 약속 있어 안된다며 분명한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신아영은 "어렸을 때는 서운했지만, 지금은 엄마 인생과 행복을 우선시하는 것이 결국에는 내 기쁨"이라는 말로 모두의 공감을 샀다.

'미스트롯' 정다경과 '드럼좌' 빅터 한도 만날 수 있는 이번 주 '숙희네 미장원'은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