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스럽게' 전인화 "구례 생활로 호흡 편해져, 나다운 연기 가능" 종영소감

입력2020년 05월 28일(목) 14:50 최종수정2020년 05월 28일(목) 14:51
전인화 / 사진=MBN 자연스럽게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자연스럽게' 전인화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28일 MBN 예능프로그램 '자연스럽게'로 데뷔 36년 만의 리얼리티 예능에 도전했던 배우 전인화가 종영 소감을 전했다.

전인화는 "구례 생활 덕분에 연기자로서도 보다 편안한 호흡을 할 수 있게 됐다"고 뿌듯한 소감을 밝혔다.

전인화는 지난해 구례 현천마을 빈 집을 개조한 세컨드 하우스에 입주하며 '자연스럽게'의 시작을 함께했다. 이 작품을 통해 우아하고 다가가기 어려울 것만 같던 이미지에서 벗어나 편안하게 일상을 즐기며 이웃에게 친절한 인간 전인화를 만날 수 있었다.

전인화는 "이 프로그램을 통해 내가 어떻게 나이를 먹어가야 할 지 알게 됐다"며 "구례에서의 생활이 나에게 잘 묻어나서, 연기를 할 때도 좀 더 편안하게 호흡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예전에는 연기를 할 때 잘 하려는 생각 때문에 긴장감만 가득했다. 하지만 지금은 작품에 들어간다 해도 정말 나답게, 내 나이답게, 내 역할에 맞게 편히 호흡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최근 마지막 촬영을 했다는 전인화는 "현천마을 어르신들과 이웃들에게 참 오랜만에 느껴 보는 정겨운 마음이 들었다"며 "가끔 연락해도 되느냐고 물어보셔서, 언제든지 연락하시고 꼭 서울에 놀러 오셔서 같이 밥도 먹고 즐거운 시간 보내자고 말씀드렸다"고 정 많은 면모를 드러냈다.

코로나19가 확산되며 '자연스럽게'는 현천마을 주민들과의 자연스러운 교류를 담지 못하는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전인화는 "늦봄이 마을 꽃 축제와 함께 가장 아름다울 때인데, 그런 마을에서 이웃들과 교감하는 모습을 많이 못 보여드려서 그 부분이 정말 아쉽다"며 "그래도 정말 행복한 시간이었고, 제작진과 스태프들에게도 감사하고 싶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진작가에게 빚 없다"…신현준 前 매니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사진작가 A 씨가 배우 신…
기사이미지
BJ 박소은, 지난주 사망 "악플 힘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아프리카TV와 유튜브 등에서 활동한 유…
기사이미지
'프로포폴 투약 의혹' 하정우, 여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