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공식 지정병원 솔병원과 '코로나19 없는 투어 만들기' 힘써

입력2020년 05월 28일(목) 18:58 최종수정2020년 05월 28일(목) 18:58
사진=KL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와 솔병원이 E1 채리티 오픈 대회서 코로나19 방역에 힘을 쏟아붇고 있다.

KLPGA는 28일 "KLPGA 공식 지정병원으로 선정된 솔병원과 함께 '제8회 E1 채리티 오픈' 대회 현장에서 선수들의 안전과 코로나19 방역에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솔병원은 지난 14일, 전세계 골프 투어 최초로 열린 '제42회 KLPGA 챔피언십'부터 공식 지정병원으로써 그 역할을 본격적으로 개시했다. 경기 전, 후로 부상 또는 몸에 이상이 있는 선수들을 진료했을 뿐만 아니라,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한 KLPGA의 철저한 방역 시스템을 구축하는데도 큰 역할을 했다.

솔병원은 2020시즌 3번째 대회로 개최되는 '제8회 E1 채리티 오픈'에도 전문 인력을 파견해 선수들의 안전을 책임진다.

또한 솔병원은 만에 하나 있을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정규투어와 더불어 KLPGA가 주관하는 드림, 점프, 챔피언스투어 대회 현장에도 인력을 파견하고 있다. 더불어 투어에서 활동하는 선수 외에도 KLPGA 회원 2600여 명을 대상으로 검사 및 검진, 치료 비용을 할인해주는 회원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KLPGA 공식 지정병원으로 선정된 직후 솔병원 나영무 대표원장은 "3년 만에 다시 공식 지정병원으로 선정돼 기쁘다"면서 "지난 4년 간의 투어현장 경험을 살려 대회장 내 응급상황에 대처하고 코로나19 방역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KLPGA 회원과 투어 참가 선수들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한층 더 높은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KLPGA 김순미 수석부회장은 "KLPGA 회원을 위해 KLPGA가 주최, 주관하는 모든 대회에 인력을 파견해주시고, 뜻하지 않게 발생한 코로나19 상황 속에 안전한 대회가 될 수 있도록 물심양면으로 도와주시는 솔병원 나영무 대표원장님을 비롯한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면서 "끝나지 않은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KLPGA가 승리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함께 노력할 수 있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짜사나이2', 웹예능이 일으킨 반향…출연…
기사이미지
손흥민, 1골 2도움 맹활약…토트넘…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2경기 연속골을 터뜨…
기사이미지
"말뿐인 대처 NO"…방탄소년단→트…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과 트와이스 측이 악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