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태 "심부름 잘 들어주던 ♥백아영, 요즘엔 무시"(아침마당) [TV캡처]

입력2020년 05월 29일(금) 09:30 최종수정2020년 05월 29일(금) 09:34
오정태 백아영 / 사진=KBS1 아침마당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아침마당' 코미디언 오정태가 아내 백아영을 향한 서운함을 드러냈다.

29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생생토크 만약 나라면' 코너에서는 황혼에도 신혼되는 법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오정태는 "예전에는 아내를 불러 물 심부름을 시켜도 잘 들어줬다. 그런데 요새는 아내를 불러도 대답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내가 아내를 직접 찾아가 아내를 부르면 '왜' '또' '뭐'라고 받아친다"며 아내 백아영을 향한 서운함을 밝혔다

이를 들은 백아영은 "(남편이) 왜 부르는지 알아서 그런다. 매일 나한테 마실 거, 휴지 등을 달라고 하지 않느냐. 그래서 그런 것"이라고 해명했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진작가에게 빚 없다"…신현준 前 매니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사진작가 A 씨가 배우 신…
기사이미지
BJ 박소은, 지난주 사망 "악플 힘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아프리카TV와 유튜브 등에서 활동한 유…
기사이미지
'프로포폴 투약 의혹' 하정우, 여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