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부, '프듀 조작 혐의' 안준영 PD에 징역 2년 선고…기획사 관계자들 벌금형

입력2020년 05월 29일(금) 16:33 최종수정2020년 05월 29일(금) 16:33
안준영 PD 김용범 CP 프로듀스 시리즈 조작 혐의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이하 '프듀') 시리즈 투표 조작 혐의를 받는 안준영 PD와 김용범 CP에 대해 실형이 선고됐다.

29일 오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미리) 심리로 사기 등 혐의를 받는 안준영 PD와 김용범 CP 등에 대한 1심 선고공판이 진행됐다.

앞서 검찰은 안준영 PD와 김용범 CP에게 각각 징역 3년을 구형, 함께 기소된 보조 PD 이모씨에게는 징역 2년을, 배임증재 등 혐의를 받는 기획사 관계자들에게는 징역 1년을 구형했다.

이날 재판부는 "공소사실을 모두 유죄로 인정한다. 김용범 CP는 징역 1년 8월, 안준영 PD는 징역 2년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기획사 관계자들에게는 벌금형이 선고됐다. 또 부정청탁 혐의를 받은 연예기획사 관계자는 접대 금액에 따라 2명에게는 벌금 5백만 원, 3명에게는 7백만 원을 선고했다.

지난해 7월 종영한 '프로듀스X101'은 종영 후 최종 투표 결과에 대한 조작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수사가 시작됐고 김용범 CP, 안준영 PD 등이 그해 11월 구속됐다. 또한 '프듀' 전 시즌에 걸쳐 일부 멤버에 대한 투표 조작이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사건의 여파로 '프로듀스X101' 출신 그룹 엑스원은 공식 해체한 바 있다.

그간 사기의 공동정범 혐의 및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의 공동정범 혐의, 배임수재 혐의, 부정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등을 받고 있는 김용범 CP, 안준영 PD는 현재 대부분의 공소사실을 인정했으나 부정청탁으로 인한 조작 투표 혐의는 꾸준히 부인했다.

이후 진행된 공판들에서 안준영 PD는 기획사 관계자들과의 친분을 주장하며 "친한 형, 동생 사이로 만난 것이다. 해당 기획사 연습생에게 특혜를 준 적은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김용범 CP는 "저로 인해 상처받은 시청자, 연습생, 회사 동료 분들에게 반성하며 지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자백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