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부산과 '헛심 공방' 끝에 0-0 무승부

입력2020년 05월 30일(토) 21:48 최종수정2020년 05월 30일(토) 21:48
(가운데)이정협 /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수원 삼성과 부산 아이파크가 헛심 공방 끝에 득점 없이 무승부를 거뒀다.

수원과 부산은 30일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4라운드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수원은 1승1무2패(승점 4)를 기록했다. 부산은 2무2패(승점 2)가 됐다.

경기 초반 주도권은 수원이 잡았다. 전반 9분 염기훈의 기습적인 왼발 슈팅이 골키퍼 김정호의 선방에 막혔다. 3분뒤 염기훈의 패스를 받은 박상혁이 오른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문을 외면했다.

부산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전반 22분 이정협의 패스를 받은 이동준이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 정면을 향했다.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친 두 팀은 후반 파상공세를 펼쳤다. 수원은 박상혁을 빼고 명준재를 투입해 분위기 변화를 꾀했다.

부산은 후반 3분 김문환의 패스를 받은 이정협이 회심의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이어 김병오가 재차 슈팅으로 가져갔으나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수원은 후반 8분 타가트의 결정적인 슈팅으로 응수했지만, 골키퍼에 선방에 걸렸다.

부산은 호물루를 빼고 김진규를 넣었고, 수원은 크르피치를 대신해 임상협을 투입했다. 이어 부산은 후반 23분 이규성을 불러들이고 권용현을 넣어 승부수를 띄웠다.

수원과 부산은 치고받는 흐름을 이어갔지만, 끝내 어느 쪽에서도 득점이 터지지 않았다. 결국 양 팀은 승점 1씩 나눠 갔는데 만족해야 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