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이찬원 "재미 삼아 관상 봤는데, 눈썹에 손 대면 죽는다더라" [TV캡처]

입력2020년 05월 31일(일) 00:45 최종수정2020년 05월 31일(일) 00:45
이찬원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이찬원이 극단적인 관상 점괘를 털어놨다.

31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시점'에서는 이찬원과 이찬원 매니저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찬원은 "재미 삼아서 관상을 봤다. 처복, 인복, 자녀복, 재물복 다 좋은데 눈썹에 손을 대면 죽는다고 했다. 그래서 제가 눈썹에 손을 못 대고 있다"고 털어놨다.

이에 송은이는 "너무 극단적이다"면서 놀라워 했다.

이찬원은 "그래서 관상가와 타협을 봤다. 눈썹을 그리는 건 안 되냐고 했다. 그리는 건 좀 그런데.. 그럼 그리는 건 되는데 정리는 하지 말라고 하셨다. 그래서 정리, 문신은 안 되고 그리는 것까지만 된다고 하셨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