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장' 허문회 감독 "연패 끊기 위해 집중한 선수들 고맙다"

입력2020년 05월 31일(일) 19:17 최종수정2020년 05월 31일(일) 19:17
허문회 감독 / 사진=롯데 자이언츠 제공
[잠실구장=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4연패 사슬을 끊어낸 롯데 자이언츠의 허문회 감독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롯데는 31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8-3으로 이겼다.

이로써 4연패에서 탈출한 롯데는 11승12패로 6위를 마크했다.

롯데는 4회말 두산에게 선취점을 내줬지만 5회초 상대 유격수 류지혁의 송구 실책을 틈타 2점을 올리며 2-1로 역전했다. 이어 7회초 이대호의 1타점 적시타로 1점을 더 달아났다. 그러나 8회말 두산의 박건우에게 2타점 적시타를 내줘 연장 승부에 돌입했다.

연이틀 두산과 연장 승부를 펼친 롯데는 11회초 1사 후 상대 유격수 김재호의 포구 실책으로 물꼬를 텄다. 이후 전준우의 볼넷과 손아섭의 중전 안타, 이대호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균형을 깼다.

계속된 공격에서 롯데는 안치홍의 2타점 2루타, 딕슨 마차도의 1타점 희생플라이, 한동희에 1타점 적시타로 승부의 종지부를 찍었다.

롯데 허문회 감독은 경기 후 "연패를 끊기 위해 경기 끝까지 집중력을 발휘한 모든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한편 롯데는 다음주 KIA 타이거즈, kt wiz와 주중, 주말 3연전을 치른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진작가에게 빚 없다"…신현준 前 매니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사진작가 A 씨가 배우 신…
기사이미지
BJ 박소은, 지난주 사망 "악플 힘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아프리카TV와 유튜브 등에서 활동한 유…
기사이미지
'프로포폴 투약 의혹' 하정우, 여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