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입자' 김무열 "송지효와 스릴러 호흡? 번데기 앞 주름 잡기"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06월 02일(화) 09:02 최종수정2020년 06월 02일(화) 09:02
침입자 김무열 송지효 /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배우 김무열이 함께 호흡을 맞춘 송지효에 대한 신뢰감을 드러냈다.

1일 김무열은 스포츠투데이와 만나 영화 '침입자'(감독 손원평·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김무열은 '스릴러 장인'라는 수식어에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특히 '여고괴담' 이후 17년 만에 스릴러 장르에 복귀한 송지효와 호흡한 만큼 관객들의 기대감이 모였다. 이에 김무열은 "본의 아니게 번데기 앞에서 주름을 잡았다. 저는 스스로 스릴러 장인이라 얘기하지 않았는데 어떻게 하다 보니 그런 수식어가 붙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무열은 "극 중 서진이 전체적으로 이야기를 끌고 가는 만큼 부담감이 있었다. 이 과정에서 송지효에게 많은 도움을 받았다. 워낙 털털한 성격이다. 다른 것에 신경 안 쓰고 송지효와 작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며 작업에 집중했다. 배려도 굉장히 넘친다. 상대 배우를 굉장히 편하게 해주는 사람이다. 숏이 들어가면 눈빛이 변해서 깜짝 깜짝 놀라기도 했다"고 회상했다.

실제로 김무열과 송지효는 촬영 내내 다소 어색한 기류가 있었다고. 이에 "현장에서 거리감이 있었다. 작품 속 두 인물이 대립하다 보니 실제로도 서로 거리감이 느껴졌다. 정작 촬영이 끝나니까 친해졌다"면서 "현실 누나인 송지효가 동생 역을 맡은 게 도움이 됐다. 어색한 거리감을 자연스럽게 즐겼다"고 덧붙였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송지효)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김무열)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영화 '인랑', '악인전', '기억의 밤' 등 꾸준히 연기 스펙트럼을 넓혀온 김무열은 작품에서 가족을 지키려는 남자 서진을 맡아 섬세한 감정연기를 보인다. 극 중 김무열과 송지효 간의 대립이 영화의 주 관전 포인트다. 4일 개봉 예정.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