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측 "국내 복귀 정해진 것 아니다…중국·유럽도 열려 있어"

입력2020년 06월 02일(화) 10:13 최종수정2020년 06월 02일(화) 10:13
김연경 / 사진=대한배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배구 여제' 김연경의 국내 복귀설이 피어오르고 있다. 그러나 아직 뚜렷한 윤곽이 잡힌 상태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지난달 터키 프로배구팀 엑자시바시와의 2년 계약이 끝난 김연경의 국내 복귀설이 제기됐다. 터키 무대를 떠나 새로운 리그를 물색하던 김연경은 중국과 유럽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리그 운영이 불투명하다는 변수를 고려해 한국을 다음 행선지로 고려하고 있는 것이다.

김연경이 한국으로 복귀한다면,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어야 한다. 한국배구연맹(KOVO) 규정상 선수는 6시즌을 뛰어야 자유계약선수(FA)가 된다. 2005년 흥국생명에서 프로 데뷔를 한 김연경은 단 4시즌만 소화하고 2009년 일본 JT마블러스로 이적했다. 이에 김연경은 '임의탈퇴' 신분이 됐고, 국내 무대로 돌아올 경우 2시즌을 친정팀인 흥국생명에서 뛰어야 한다. 김연경의 복귀는 '100% 흥국생명행'이라는 뜻이다.

한국으로 돌아오는 것을 선택지 중 하나로 고려중인 김연경 측은 흥국생명과 접촉했다. 김연경 매니지먼트사 이해욱 이사는 2일 스포츠투데이에 "흥국생명에 김연경 복귀 가능 여부를 문의했다"고 전했다.

다만 아직까지는 의사 타진일 뿐이다. 이해욱 이사는 "구체적인 계약 관련 내용이 오간 것은 아니다. 샐러리캡 문제도 있고 해서 말 그대로 국내 복귀 가능 여부만 물어봤다"고 설명했다.

V리그 각 구단의 샐러리캡은 23억 원으로, 선수 한 명에게는 최대 7억 원을 쓸 수 있다. 흥국생명은 이미 이재영·이다영 자매에게 10억 원을 쏟아부었다. 김연경이 자신의 몸값을 낮춰 리그 최대 대우인 7억 원을 받고 흥국생명 복귀를 실행한다고 하더라도, 남은 6억 원으로 선수단을 운용하기는 매우 어렵다.

이해욱 이사는 "구단으로부터 정확한 답을 아직 받지 못했다. 김연경의 한국 복귀가 100% 정해진 것이 아니라 흥국생명에 더 이상 물어볼 수 있는 상황도 아니다"면서 "중국·유럽 등 여러 방면이 열려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뜨면 화제…노현정, 정기선 부사장 결혼식 …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노현정 전 KBS 아나운서가…
기사이미지
수사극 '모범형사'→19금 추리극 '…
기사이미지
절반 떨어진 주말 극장가, '반도'로…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극장가 주말 관객수가 절반으로 떨어졌…
기사이미지
김호중→안소희·오연서까지, 유튜브 개설한…
기사이미지
끝까지 폭행 부인한 가해자들…결과…
[방이동=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가해 혐의자들은 끝까지 폭행 …
기사이미지
우혜림♥신민철, 결혼식 현장 공개…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가수 우혜림과 신민철의 결혼식 사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