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흥국생명, 오늘 만남 갖는다…'복귀 의사 확인부터'

입력2020년 06월 03일(수) 13:37 최종수정2020년 06월 03일(수) 13:37
김연경 / 사진=대한민국배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김연경이 친정팀 흥국생명과 만남을 갖는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3일 "김연경과 직접 만나 복귀에 관해 논의할 예정"이라면서 "선수의 복귀 의사를 확인하는 시간이 될 것 같다"고 밝혔다.

김연경은 2005년 흥국생명에서 프로 무대에 데뷔했다. 이후 2009년까지 흥국생명에서 활약한 김연경은 JT 마블러스, 페네르바체, 상하이, 엑자시바시를 거치며 세계 최고의 배구선수로 자리매김 했다.

김연경은 올해 1월 대표팀에 합류해 도쿄올림픽 최종예선에서 복근이 찢어지는 부상을 당했다. 이후 소속팀에 합류해 재활을 펼치며 복귀에 속도를 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리그가 조기 종료되면서 잔여 시즌을 치르지 못하고 귀국했다. 이후 김연경은 엑자시바시와 상호 합의 하에 이별했다.

FA(자유계약선수)가 된 김연경은 새로운 팀을 물색 중이다. 만약 김연경이 국내 복귀를 추진한다면, 행선지는 흥국생명으로 압축된다. 흥국생명은 과거 김연경의 해외 진출을 허락하는 대신 김연경을 임의탈퇴로 묶었고, 한국배구연맹(KOVO)은 "김연경이 국내에 복귀할 시 2년간 흥국생명에 뛰어야 한다"고 해석했기 때문이다.

이런 상황에서 흥국생명은 김연경과 직접 만나 선수의 복귀 의사를 확인하고 이와 관련된 전반적인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한편 김연경의 복귀 의사가 확고하다면 실제 복귀까지 가장 큰 관건은 연봉이 될 전망이다. 세계 최고의 선수로 손꼽히는 김연경은 터키, 중국에서 150만 달러(18억 원) 수준의 연봉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V리그 여자부에서는 한 선수가 받을 수 있는 최대 연봉인 4억5000만 원이다. 여기에 흥국생명에게 남아 있는 옵션금 2억 원을 더해 6억5000만 원까지 수령 가능하다. 결국 김연경이 국내 무대에 복귀할 경우 상당한 금액을 포기해야 한다.

또한 흥국생명으로서는 샐러리캡이 큰 문제로 다가온다. V리그 여자부의 샐러리캡은 23억 원인데, 이미 흥국생명은 이재영, 이다영에게 10억 원을 투자한 상태다. 김연경이 복귀했을 때 최대금액 연봉 6억 5000만 원을 수령한다면, 남은 선수들을 6억 5000만 원 안에서 계약해야 하는데 만만치 않은 과제다.

국내 무대를 떠나 일본, 터키, 중국 등에서 활약해 온 김연경이 2020-2021시즌에는 어느 무대에서 뛰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진작가에게 빚 없다"…신현준 前 매니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사진작가 A 씨가 배우 신…
기사이미지
BJ 박소은, 지난주 사망 "악플 힘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아프리카TV와 유튜브 등에서 활동한 유…
기사이미지
'프로포폴 투약 의혹' 하정우, 여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