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것이 알고 싶다' 최신종은 왜 연쇄 살인범이 됐나 [TV스포]

입력2020년 06월 06일(토) 16:10 최종수정2020년 06월 06일(토) 15:50
그것이 알고 싶다 / 사진=SBS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그알' 최신종에 대해 파헤친다.

6일 방송되는 SBS 교양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전주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 최신종에 대해 자세히 알아본다.

지난달 20일, 전주에서 실종된 여성 두 명을 살해한 남성의 신상이 공개됐다. 서른한 살의 최신종. 학창 시절 각종 대회를 휩쓴 유망한 씨름선수였다던 그는 왜 연쇄 살인범이 되었을까.

4월 14일에 일어난 1차 사건의 피해자는 평소 최신종과 그의 아내를 살뜰히 챙겨주었던 지인 김종희(가명) 씨. 편한 옷차림에 슬리퍼를 신고 집을 나선 김 씨는 검은색 차량에 탑승하는 CCTV 속 모습을 마지막으로 사라졌다.

경찰은 사건 당일 통화자인 최신종의 동선을 확인한 후, 그의 진술과 동선이 다른 점을 수상히 여겨 긴급체포했다. 사건 발생 9일 후 김 씨의 시신이 발견되자 최신종은 자신이 죽였다고 자백했다. 그런데 이튿날 부산에서 여행 온 박다은(가명) 씨가 전주에서 연락이 두절됐다는 신고가 들어오면서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다은 씨가 사라지던 날, CCTV에 최 씨의 검은색 차량에 탑승하는 그의 모습이 발견되었기 때문이다.

김종희(가명) 씨 지인은 "부산 기사가 올라온 거예요. 근데 그분 사망 추정시간을 보니까 우리는 이제 황당한 거죠. 걔는 조사받은 그 날 새벽에 가서 사람을 죽인 거잖아요"라고 전했다.

1차 사건 이후 경찰의 조사를 받은 지 4일 뒤, 또 다른 여성을 살해한 최신종의 대담한 행각은 세간에 큰 충격을 줬다. 하지만 이런 엽기적 범행에도 최신종의 신상이 공개된 이후 그의 지인들이 하나같이 "놀랍지도 않다. 그럴 줄 알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제작진은 취재 도중 뜻밖의 사실을 들을 수 있었다. 바로 최신종이 1차 사건 피해자 김 씨와 함께 있던 그 시각. 김 씨의 핸드폰을 통해 지인에게 문자가 갔다고 한다.

제보자는 "그날 밤에 11시, 12시쯤에 수지(가명)한테 문자가 왔대요. '나 지금 남자친구랑 있는데 우리, 이따 우리 집으로 와' 이렇게 문자가 왔대요"라고 전했다.

김 씨의 지인 수지(가명) 씨는 SNS로 대화를 나누던 평소와 달리 김 씨의 번호로 문자가 연달아 와 이상함을 느껴 전화를 해봤지만, 전원이 꺼진 상태였다고 한다. 수지(가명) 씨에게 보낸 문자의 진짜 주인은 누구였을까.

취재 도중 제작진은 최신종을 잘 아는 지인으로부터 그가 어릴 적부터 반복적으로 범죄를 저질러왔다는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최 씨가 저지른 수많은 범죄 가운데 실제로 처벌을 받은 사건은 단 두 건. 심지어 그 중엔 납치, 감금, 폭행으로 기소된 사건도 있었다. 이 사건으로 최신종은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고, 집행유예 기간에 절도죄를 저질러 3년 6개월 동안 수감됐지만 이후 재심을 통해 출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진작가에게 빚 없다"…신현준 前 매니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사진작가 A 씨가 배우 신…
기사이미지
BJ 박소은, 지난주 사망 "악플 힘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아프리카TV와 유튜브 등에서 활동한 유…
기사이미지
'프로포폴 투약 의혹' 하정우, 여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