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협 선제골·문선민 동점골' 부산·상주, 1-1 무승부

입력2020년 06월 06일(토) 21:20 최종수정2020년 06월 06일(토) 21:20
사진=프로축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부산 아이파크와 상주 상무가 접전 끝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부산은 6일 오후 7시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5라운드에서 상주와 1-1로 비겼다.

이로써 부산은 승점 3점을 기록하며 9위를 마크했다. 상주는 승점 8점으로 4위에 랭크됐다.

양 팀은 전반 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전을 치렀다. 특히 중원에서 거친 몸싸움도 불사하며 주도권 경쟁을 펼쳤다.

팽팽한 흐름을 깬 것은 부산이었다. 전반 31분 스트라이커 이정협이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침착하게 차 넣어 선취골을 작렬했다.

일격을 당한 상주는 후반들어 문창진, 진성욱의 슈팅으로 부산의 골문을 위협하며 분위기를 전환시켰다. 결국 후반 23분 상대 골키퍼 김정호의 볼 처리 실수를 틈타 문선민이 슈팅을 날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기세를 탄 상주는 이후 강한 압박과 빠른 공수 전환으로 역전골을 노렸다. 그러나 공격에서의 정교함이 떨어지며 추가골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부산도 동점골을 허용한 뒤 단 한 차례의 슈팅도 기록하지 못하며 무기력한 모습을 드러냈다. 결국 경기는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진작가에게 빚 없다"…신현준 前 매니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사진작가 A 씨가 배우 신…
기사이미지
BJ 박소은, 지난주 사망 "악플 힘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아프리카TV와 유튜브 등에서 활동한 유…
기사이미지
'프로포폴 투약 의혹' 하정우, 여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