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개최' PGA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 관중 입장 가능

입력2020년 06월 06일(토) 22:56 최종수정2020년 06월 06일(토) 22:56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7월 개최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부터 관중 입장이 허용될 전망이다.

미국 매체 ESPN은 6일 "7월 오하이오 주 잭 니클라우스의 뮤어필드 빌리지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메모리얼 토너먼트는 코로나19 셧다운 이후 관중들이 관람할 수 있는 첫 PGA 투어 대회"라고 전했다.

코로나19 여파로 북미 지역이 몸살을 앓고 있는 가운데 PGA 투어도 3월 중순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1라운드가 끝난 뒤 중단됐다. 이후 코로나19 추이를 지켜본 PGA 투어는 11일 열릴 찰스 슈와브 챌린지 대회를 통해 2019-20시즌을 재개한다.

PGA 투어는 아직 코로나19의 위험성이 내포돼 있는 만큼 첫 대회인 찰스 슈와브 챌린지 대회부터 5번째 대회인 워크데이 대회까지 무관중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이런 상황에서 7월16일 메모리얼 대회는 관중을 유치할 전망이다. 메모리얼 대회가 개최되는 오하이오주 마이크 드와인 주지사가 관중 유치를 진행할 뜻을 밝혔기 때문이다.

매체는 "드와인 오하이오 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7월16일부터 19일까지 열릴 예정인 더 메모리얼 대회를 오하이오주 최초로 팬들이 참가할 수 있는 대회로 공식 승인했다"고 전했다.

한편 PGA 투어 재개 첫 대회인 찰스 슈와브 챌린지에는 세계랭킹 20위 내 선수들 중 15명이 출전하는 것은 물론, 세계 랭킹 1위 로리 맥길로이(북아일랜드)를 비롯해 2위 존 람(스페인), 3위 브룩스 켑카, 4위 저스틴 토마스, 5위 더스틴 존슨(이상 미국) 등 PGA 투어 최고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정철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사진작가에게 빚 없다"…신현준 前 매니저…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사진작가 A 씨가 배우 신…
기사이미지
BJ 박소은, 지난주 사망 "악플 힘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아프리카TV와 유튜브 등에서 활동한 유…
기사이미지
'프로포폴 투약 의혹' 하정우, 여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하정우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