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민, 스릭슨투어 2회 대회 우승…프로 첫 승

입력2020년 06월 11일(목) 15:40 최종수정2020년 06월 11일(목) 15:40
김동민 / 사진=KPG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동민(22)이 2020 스릭슨투어 2회 대회(총상금 8000만 원, 우승상금 1600만 원)에서 프로 데뷔 후 첫 승을 달성했다.

10일과 11일 양일간 전북 군산시에 위치한 군산컨트리클럽 전주, 익산코스(파72/7355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째 날 김동민은 버디 9개와 더블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로 단독 선두 황두현(24.제일스파이럴)에 3타 뒤진 공동 4위에 자리했다.

대회 최종일 김동민은 1개의 보기를 범했지만 무려 8개의 버디를 잡아내 7타를 줄여 최종합계 14언더파 130타를 적어내며 2위를 2타 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김동민은 경기 후 "프로 입성 후 첫 승을 하게 돼 기쁘고 행복하다"며 "아마추어 시절부터 뒷심이 부족해 우승 기회를 종종 놓쳐버린 적이 많았다. 하지만 이번에는 끝까지 집중력을 유지했고 이렇게 좋은 결과를 얻어 뿌듯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올 시즌을 앞두고 어프로치샷과 퍼트를 가다듬는 데 힘 쏟았고 그 효과를 보고 있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시즌 개막이 늦춰졌지만 올해 더 많은 우승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국가대표 상비군, 2017년부터 2018년까지 국가대표 생활을 했던 김동민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골프 종목 개인전에서는 공동 23위에 자리했지만 최호영(23, 골프존), 장승보(24), 오승택(22)과 함께 출전한 단체전에서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후 김동민은 2019년 1월 KPGA 투어프로(정회원)에 입회했고 그 해 2부투어였던 KPGA 챌린지투어에서 활동했다. 또한 지난해 코리안투어 QT에서 공동 33위, 아시안투어 큐스쿨에서 공동 12위를 기록해 2020 시즌 KPGA 코리안투어와 아시안투어 무대 데뷔를 앞두고 있다.

김동민은 "다음 달 열리는 KPGA 코리안투어 개막전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에 참가 예정"이라며 "긴장도 되긴 하지만 기분 좋은 긴장감이고 설렘이 더 크다. 남은 기간 동안 열심히 준비해 개막전에서부터 '루키 돌풍'을 일으켜보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2020년 KPGA 코리안투어에 데뷔하는 신인 선수 중에는 김동민과 출전했던 최호영과 장승보도 있다. 함께 태극마크를 달고 한솥밥을 먹었던 사이인 만큼 김동민은 이들과 한 무대에서 뛸 수 있다는 것에 대한 큰 기대감도 나타냈다.

이에 김동민은 "(최)호영이 형은 퍼트를 잘하고 (장)승보 형은 드라이버샷 거리가 멀리 나간다. 하지만 형들보다 아이언샷은 정교하다고 자신한다"며 "연습라운드도 자주하는 사이인 만큼 형들과 승부도 기다려진다. 맞대결을 펼치게 된다면 무조건 이길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현재 스릭슨 포인트 1위는 2020 스릭슨투어 1회 대회 우승, 2020 스릭슨투어 2회 대회 공동 3위로 총 20,800포인트를 획득한 정종렬(23)이다.

2020 스릭슨투어 3회 대회는 오는 18일과 19일 이틀간 전남 나주시 소재의 골드레이크CC에서 펼쳐진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