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시간' 정진영 "배우→감독 데뷔, 발가벗는 느낌"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06월 11일(목) 16:44 최종수정2020년 06월 11일(목) 18:09
사라진 시간 정진영 감독 /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사라진 시간' 정진영 감독이 데뷔 소감을 밝혔다.

11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는 영화 '사라진 시간'(감독 정진영·제작 비에이엔터테인먼트)의 감독 정진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사라진 시간'은 한적한 소도시의 시골마을에서 외지인 부부가 의문의 화재 사고로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해 형구(조진웅)가 사건 수사에 나선다. 그러던 중 하루아침에 자신의 삶이 송두리째 뒤바뀌는 상황에 빠지며 펼쳐지는 이야기다.

이날 정진영은 감독으로 데뷔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배우로 화면을 보는 것과 다르더라. 똑같이 평가를 받는 거지만 배우는 캐릭터와 연기로 평가를 받는다면 감독은 발가벗겨지는 느낌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감독은 직접 이야기를 써야 되고 연출도 한다. 초짜인 내가 뭘 했겠냐. 그냥 벗은 느낌이었다"며 "개봉을 앞둔 지금이 딱 패닉 상태다. 정신도 없고 잠도 안 오고 멍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준익 감독이 시나리오를 보고 '참 좋은 시나리오'라고 해줬다. 대신 호불호가 갈릴 거라고 해주셨다. 어쨌거나 밀고 나가라는 용기를 줘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