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챔피언십 1R 단독선두' 최혜진 "타이틀 방어 해내고 싶다"[ST현장]

입력2020년 06월 12일(금) 14:25 최종수정2020년 06월 12일(금) 18:50
최헤진 / 사진=방규현 기자
[제주=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디펜딩 챔피언' 최혜진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S-OIL 챔피언십 2연패의 힘찬 출발을 알렸다.

최혜진은 12일 제주시 애월읍 엘리시안 컨트리클럽(파72 / 6,336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S-OIL 챔피언십(총상금 7억 원, 우승상금 1억 2600만 원) 1라운드에서 보기 1개, 버디 9개를 묶어 8언더파 64타수를 기록하며 오후 2시 40분 기준 단독 선두에 올랐다.

이로써 최혜진은 2연속 S-OIL 챔피언십 타이틀을 거머쥐기 위한 최적의 출발을 알렸다. 최혜진은 지난 시즌 초반 2승을 달리다가 잠시 부진했는데, S-OIL 챔피언십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며 다시 상승세를 이어간 바 있다. 이후 2개 대회에서 우승을 맛봤으니, S-OIL 대회는 최혜진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을 수밖에 없다.

올 시즌 최혜진의 페이스는 좋다. 앞선 챔피언십 with SBS Golf, KLPGA 챔피언십, E1 채리티 오픈, 롯데 칸타타 여자오픈 4경기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리진 못했지만, 모두 10위권 안에 들며 꾸준한 성적을 자랑했다. 이날도 첫 라운드에서부터 그 위용을 과시하며 시즌 첫 승 및 타이틀 방어에 대한 힘찬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최혜진 김세영 / 사진=방규현 기자

이날 10번 홀에서 티오프를 한 최혜진은 첫 홀을 버디로 솎아내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이후 13번 홀을 시작으로 3연속 버디를 추가, 17번 홀에서도 버디를 낚아채며 전반에만 무려 5타를 쓸어 담았다.

이어진 후반 첫 홀에서는 보기를 범하며 아쉬움을 남겼지만, 4번 홀을 시작으로 3연속 버디를 솎아냈다. 마지막 홀에서도 버디를 추가하며 직전까지 공동 선두였던 이소미·이제영(7언더파)을 밀어내고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최혜진은 경기 후 "샷 감이 지난주에 비해 많이 돌아와 퍼터로 찬스를 많이 잡았다. 앞서 4경기를 치르면서 대회감을 잡아가고 있고, 잘 적응 중이다"면서 "디펜딩 챔피언으로 출전하는 대회다. 한 번쯤은 타이틀 방어를 꼭 일궈내고 싶다. 그래서 더 열심히 오늘 플레이를 했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날 보기를 범한 1번 홀을 돌아본 최혜진은 "찬스 홀이었는데, 세컨 샷에서 실수가 있었다. 퍼팅도 힘이 많이 들어갔다. 하지만 다음 홀부터 샷이 괜찮아져서 잘 마무리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내일은 순위가 요동칠 것을 예상된다. 제주도에 강한 비바람이 몰아칠 것으로 예고됐기 때문이다. 최혜진도 이 부분을 염두에 두고 있다. 그는 "바람이 많이 불면 코스가 다른 느낌으로 다가온다. 바람이 많이 불 때를 대비한 연습을 많이 가졌다. 보기를 범하지 않는다는 마음으로 플레이해야할 것 같다"며 내일의 선전을 다짐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