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 "온주완·김동욱·장성규, 먹이사슬 관계…예능 하고파"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06월 23일(화) 10:44 최종수정2020년 06월 23일(화) 13:45
굿캐스팅 이상엽 / 사진=웅빈이엔에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굿캐스팅' 이상엽이 배우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는 이유를 밝혔다.

배우 이상엽은 18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굿캐스팅'은 현장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 국정원 요원들이 우연히 현장으로 차출되며 벌어지는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이상엽은 극 중 눈 앞에 첫사랑과 닮은 신입 비서 백장미(최강희)를 만나 다시 사랑에 빠지는 윤석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이상엽은 하고 싶은 예능프로그램에 대해 밝혔다. 그는 '시베리아 원정대', '호구들의 감빵생활', '런닝맨' 장기 출연 등 다수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사랑받은 바 있다.

이상엽은 "예능을 통해 힐링 받고 자신감을 얻는 등 배우는 게 많다. 다만 작품을 하고 있을 때는 서로에게 영향을 덜 주는 선에서 하고 싶다. 작품과 예능이 동시에 나왔는데 적응이 안 된다는 시청자들의 반응이 나오면 양측에 다 미안한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예능에 나가면 내가 불나방이 되더라. 나도 모르게 이상한 짓을 많이 한다. 황제성과 사족보행을 한다던가 막 지를 때가 있다. 그러면 '현타(현실 자각 타임)'가 오기도 하지만 그 시간이 참 즐겁다"고 말했다.

또 이상엽은 배우 온주완, 김동욱, 방송인 장성규와 예능을 해보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장성규가 예능에서 날 많이 추천한다고 하더라. 나는 작품에서 그를 추천한 적이 없는데 참 고맙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면서 "온주완, 김동욱, 장성규, 그리고 나는 잔소리 먹이사슬 같은 관계다. 같이 예능을 하면 재밌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