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캐스팅' 최강희 "김지영·유인영, 생사 함께한 전우애"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06월 18일(목) 15:52 최종수정2020년 06월 18일(목) 15:53
굿캐스팅 최강희 / 사진=매니지먼트 길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굿캐스팅' 최강희가 김지영과 유인영과의 호흡을 밝혔다.

배우 최강희는 최근 SBS 월화드라마 '굿캐스팅'(극본 박지하·연출 최영훈) 종영 인터뷰를 서면으로 진행했다.

'굿캐스팅'은 현장에서 밀려나 근근이 책상을 지키던 여성 국정원 요원들이 우연히 현장으로 차출되며 벌어지는 액션 코미디 드라마다. 최강희는 극 중 부하직원이 사망해 다시는 현장에 복귀하지 못할 줄 알았으나 갑작스럽게 현장에 출동하는 국정원 요원 백찬미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최강희는 김지영, 유인영과의 호흡을 전했다. 그는 "김지영은 가까이 볼수록 예쁘고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언니가 그렇다. 나는 언니를 보는 것만으로도 도전이 되고 연습이 되고 힐링이 돼 행복했다"고 말했다.

유인영에 대해서는 "유인영은 나랑 비슷하다. 친해져야 무장해제되는 성격이다. 이전에 같은 소속사였고, 운동하는 짐도 같았는데 이렇게 똑똑하고 예쁘고 털털하고 잘 하는지 미처 몰랐다. 현장에서 유인영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 없었다. 나도 마찬가지"라고 회상했다.

이어 "두 사람과 함께 할 때 가장 에너지가 넘쳤고, 얼굴만 봐도 힘이 되는 존재였다. 생사의 현장을 함께하는 전우애 같다. 존재만으로도 많은 응원이 됐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