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오프사이드 골' 토트넘, 웨스트햄과 0-0으로 전반 종료

입력2020년 06월 24일(수) 05:09 최종수정2020년 06월 24일(수) 05:09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오프사이드 골로 아쉬움을 삼켰다.

토트넘은 24일 오전 4시15분(한국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웨스트햄과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홈경기를 치르고 있는 가운데, 전반은 0-0으로 마무리 지었다.

토트넘은 이날 경기에 선발로 위고 요리스(골키퍼), 세르주 오리에,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 벤 데이비스, 무사 시소코, 지오바니 로셀소, 델리 알리, 루카스 모우라, 손흥민, 해리 케인을 내보냈다.

토트넘은 전반을 답답하게 풀어갔다. 전반 22분이 돼서야 모우라의 슈팅으로 상대 문전을 위협하기 시작했다.

전반 27분에는 손흥민의 발끝에서 날카로운 공격 찬스가 만들어졌다. 하프라인 근처에서 상대 뒷공간을 노리고 공을 몰던 손흥민이 측면에 있던 케인에게 패스, 케인은 문전으로 달려들어가는 알리를 보고 날카롭게 휘어져 들어가는 패스를 건넸다. 하지만 골로 연결되진 않았다.

8:2 정도의 볼 점유율을 가져가며 경기를 주도한 토트넘이었지만, 마음처럼 공격이 술술 풀리진 않았다. 세트피스 상황도 여러 차례 맞았지만, 무위에 그쳤다. 특히 전반 41분 3연속 코너킥을 얻어내 손흥민이 공을 올려줬지만, 문전에서 머리에 공을 맞춘 선수는 없었다.

전반 막판 손흥민이 해결사로 나왔지만,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았다. 전반 45분 상대 수비가 넘어지며 생긴 공간을 틈 타 강력한 슈팅을 했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로 결론이 났다. 종료 직전 모우라의 낮고 빠른 슈팅마저 웨스트햄의 골망을 빗나갔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