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매체 "손흥민 골, 간발의 차로 오프사이드"

입력2020년 06월 24일(수) 06:55 최종수정2020년 06월 24일(수) 06:55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손흥민(토트넘)의 오프사이드 골에 영국 언론도 아쉬워했다.

토트넘은 24일 오전 4시15분(한국시각)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1라운드 홈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이날 손흥민은 왼쪽 측면 공격수로 선발 출전해 해리 케인, 델레 알리, 라카스 모우라와 합을 맞췄다.

살아있는 패스와 드리블로 웨스트햄을 수비수들을 흔들던 손흥민은 직접 골망까지 흔들었다. 전반 45분 상대 수비가 넘어진 틈을 타 강력한 슈팅으로 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비디오판독(VAR) 결과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골이 취소됐다.

아쉬움을 삼키고 그라운드를 누비던 손흥민은 1-0 리드 상황에서 케인의 쐐기골을 도왔다. 하프라인 인근에서 볼을 따낸 손흥민은 날카로운 패스를 케인에게 연결해줬다. 1대1 찬스를 맞은 케인을 이를 놓치지 않고 골을 터트렸다.

경기 후 영국 매체 익스프레스는 "손흥민이 웨스트햄의 골망을 흔들며 토트넘에 리드를 안겼다. 그러나 오프사이드 판정이 나오면서 손흥민은 세리머니를 더 이상 할 수 없었다. 간발의 차로 나온 판정이었다"고 전했다.

또 다른 매체 풋볼 런던도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아쉬움을 삼켰던 손흥민은 끝까지 고군분투했다. 그리고 기어코 후반 케인의 쐐기골을 도왔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