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서, 하림배 전국아마여자국수전 '우승'

입력2020년 06월 28일(일) 19:22 최종수정2020년 06월 28일(일) 19:22
김민서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국내 바둑대회 중 최고 전통을 자랑하는 제45기 하림배 전국아마여자국수전이 27~28일 이틀간 서울 성동구에 위치한 한국기원에서 성황리에 열렸다.

여성 바둑 동호인 150여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는 국수부, 일반부 A~C조, 학생부, 꿈나무부 등 6개 부문으로 나눠 열렸다.

아마추어 여자 최강을 가리는 국수부 결승에서는 김민서가 이루비에게 182수 만에 백 불계승하며 정상에 올랐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아마추어 여자 최강 자리에 오른 김민서는 지난 제13기 지지옥션배 신사 대 숙녀 대회의 이벤트인 어린이 3대3 대항전에서 남자 영재팀에게 0대2로 몰린 상황에서 3연승으로 역스윕하며 여자 영재팀을 우승으로 이끈 바 있다.

우승 후 인터뷰에서 김민서 제45대 아마여자국수는 "우승 할 줄 몰랐는데 우승해서 정말 기쁘다"며 "프로에 입단해서 좋은 성적을 내고 싶다"는 소감을 남겼다.

결승 직후 열린 시상식에서 김민서 아마여자국수에게는 상금 200만 원과 상패가, 준우승 이루비에게는 상금 100만 원과 상패가 주어졌다. 각각 3위와 4위를 한 진유림·권가양은 50만 원의 상금을 받았다. 이 대회 국수부 1~4위 입상자에게는 제25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 통합예선 참가자격이 주어진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