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플로리다 떠나 토론토로 이동 가능성↑

입력2020년 06월 29일(월) 09:29 최종수정2020년 06월 29일(월) 09:45
류현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마침내 미국 플로리다를 떠나 캐나다 토론토로 이동한다.

캐나다 매체 토론토선은 29일(한국시각) "뿔뿔이 흩어져 훈련 중인 토론토 선수들과 구단 직원들이 연고지인 토론토로 이동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캐나다 정부는 토론토 구단이 홈구장에서 경기를 치르는 것을 허가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토론토는 메이저리그(MLB) 30개 구단 중 유일하게 캐나다에 연고를 두고 있다.

현재 미국과 캐나다 국경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봉쇄된 가운데 캐나다 입국자들은 2주간 격리 생활을 해야 한다. 이에 일각에서는 토론토 구단은 홈구장이 아닌 미국 내 제3의 장소에서 홈경기를 치를 것이라 내다봤다.

하지만 최근 플로리다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토론토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중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류현진도 진단 검사를 받았지만,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았다.

선수들의 안전에 문제가 생기자 토론토 구단은 훈련 장소를 플로리다 더니든에서 토론토로 옮기기로 결정했다.

토론토를 포함한 MLB 각 구단은 오는 7월2일 단체 훈련을 시작하는데, 토론토 구단은 캐나다 정부의 허가 발표에 앞서 소속 주요 선수들에게 캐나다 입국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 팀 내 최고 연봉을 수령하는 류현진도 명단에 포함됐을 가능성이 높다.

매체는 "아직 토론토 구단의 공식적인 입장이 나온 것은 아니지만, 선수들에게 이미 캐나다로 이동할 준비를 하라는 구단의 지시가 내려왔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류현진은 그동안 토론토의 스프링캠프지인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생활하며 개인 훈련을 소화했다.

캐나다 정부가 토론토 경기를 허가하면 류현진은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리는 홈 개막전에 선발 등판할 가능성이 크다.

2020시즌 MLB 공식 개막일은 7월24일 또는 25일이다. 팀당 총 60경기씩 벌이고, 토론토는 홈에서 열리는 30경기를 무관중 경기로 치를 것으로 보인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반성은 커녕 거짓말 유감” 신현준…
[스포츠투데이 김지현 기자] 본지는 지난 9일 배우 신…
기사이미지
아야세 하루카·노민우, 열애설 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노민우와 일본 유명 배우 아야세…
기사이미지
"건강하게 돌아오겠다" 권민아, 폭…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한 차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