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곱창밴드 하나에 59000원, 소곱창보다 비싸" 강민경 쇼핑몰 가격 논란

입력2020년 06월 29일(월) 09:10 최종수정2020년 06월 29일(월) 09:31
강민경 쇼핑몰 아비에무아 / 사진=아비에무아 홈페이지 캡처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다비치 멤버 강민경이 쇼핑몰 '아비에무아(Àvie muah)'를 론칭했다. 그러나 제품 가격을 두고 누리꾼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강민경은 지난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금 아비에무아의 문이 열립니다"는 글과 함께 홍보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강민경은 헤어밴드로 자신의 머리를 묶고 있다.

이후 아비에무아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강민경은 실시간 검색어 1위 캡처 화면과 함께 "정말 감사합니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아비에무아는 다양한 의류와 홈&리빙 제품을 판매한다. 아비에무아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아비에무아는 설립자의 취향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브랜드"라며 "자연스러움에 가치를 두고 각자의 다양한 삶을 보다 편안하게 할 옷을 소개한다. 독립적인 신흥 디자이너들과 함께 당신의 집에 가장 오래도록 남아 있을 양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아비에무아 뜻에도 관심이 쏠렸다. 아베아무어는 '평생동안'이라는 뜻의 프랑스어 '아비에'와 '입맞춤' 또는 '입맞춤으로 나는 소리'를 의미하는 영어 속어 '무아'를 합친 것으로 추측되고 있다.

하지만 제품의 가격을 두고 논란이 일었다. 현재 곱창밴드는 59,000원, 린넨바지는 268,000원에 판매 중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곱창밴드 가격이 진짜 소곱창 가격보다 비싸다"며 가격 책정에 의문을 제기했다. 연예인 쇼핑몰이라 비싼 게 아니냐는 불만도 쏟아졌다.

반대로 "비싸면 안 사면 그만"이라는 의견도 나왔다. 또한 온라인 상에는 "아비에무아 제품은 실크 전문 브랜드와 협업한 것"이라며 "실크 100% 제품이라 비싼 거다. 해당 브랜드 쇼핑몰에 들어가도 6만원대 제품이다. 가격 논란은 과하다"는 반박도 이어졌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반성은 커녕 거짓말 유감” 신현준…
[스포츠투데이 김지현 기자] 본지는 지난 9일 배우 신…
기사이미지
아야세 하루카·노민우, 열애설 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노민우와 일본 유명 배우 아야세…
기사이미지
"건강하게 돌아오겠다" 권민아, 폭…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한 차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