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LB 선수 5명, 금지약물 복용 적발…출장 정지 징계

입력2020년 06월 29일(월) 11:22 최종수정2020년 06월 29일(월) 11:22
에드가 산타나 / 사진=Gettyimages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가 시즌 축소로 개막을 앞둔 가운데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투수 에드가 산타나를 비롯한 5명이 금지약물 복용으로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MLB 사무국은 29일(한국시각) "피츠버그의 투수 산타나를 포함한 총 5명의 선수들이 금지 약물 복용했다"고 밝혔다.

도핑검사에서 금지약물인 볼데논 양성 반응을 보인 산타나는 80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올 시즌이 60경기로 축소해 치러지기 때문에, 이는 사실상 시즌 아웃 징계나 다름없다. 산타나는 지난 2017년 빅리그에 입성해 2018년까지 두 시즌 동안 평균자책점 3.31, 3승 4패 22홀드를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부상으로 한 경기도 나서지 못했다.

산타나와 함께 LA다저스 산하 마이너리그 투수인 후안 이드로고와 레자 알레아시스, 신시내티 레즈 산하 투수 블라디미르 구티에레스, 미네소타 트윈스 산하 야수 호세 로사리오도 금지약물을 복용한 사실이 드러나 최소 50경기~80경기 출정정지 징계를 받았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반성은 커녕 거짓말 유감” 신현준…
[스포츠투데이 김지현 기자] 본지는 지난 9일 배우 신…
기사이미지
아야세 하루카·노민우, 열애설 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노민우와 일본 유명 배우 아야세…
기사이미지
"건강하게 돌아오겠다" 권민아, 폭…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한 차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