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채 한국기원 이사, '국제바둑연맹 회장' 취임

입력2020년 06월 29일(월) 13:33 최종수정2020년 06월 29일(월) 13:33
박정채 한국기원 이사 / 사진=한국기원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재단법인 한국기원 박정채 이사가 국제바둑연맹(약칭 IGF) 회장에 취임했다.

29일 서울 성동구 한국기원에서 열린 취임식에는 임채정 한국기원 총재와 주철현 의원(더불어민주당), 박정채 신임 회장,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 양상국ㆍ이창호 한국기원 이사 등 100여 명의 내빈들이 참석했다.

취임식은 축하공연과 축사, 위촉패 증정식, 축전 낭독, 여수 거북선팀 꽃다발 증정, 취임사, 기념촬영 순으로 1시간 여 동안 진행됐다.

박정채 회장의 임기는 7월 1일부터 2022년 6월 30일까지 2년간이다. 한국인 IGF 회장 취임은 2014년 홍석현 중앙홀딩스 회장(2014년∼2016년 IGF 회장 역임)에 이어 두 번째다.

IGF 사무총장은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이 맡고, 강나연 박사와 박지연 5단이 각각 전반기와 후반기 사무국장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박정채 국제바둑연맹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좋은 곳에서 좋은 자리를 만들어주신 임채정 한국기원 총재님 이하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코로나 정국이어서 열심히 해 보려고 해도 할 수 있는 게 별로 없는 상황이라 안타깝지만 한국기원과 협의해 국제바둑연맹이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1947년 여수에서 출생한 박정채 회장은 여수시 의회 의장(5선)과 여수시의회 의원(4선)을 역임했으며 한국기원 이사와 여수시바둑협회 회장을 맡아 바둑 보급과 발전을 위해 애쓰고 있다. 현재 진남토건과 진남개발 CEO로 재임 중이다.

1982년 3월 창설된 국제바둑연맹은 세계 바둑계를 대표하는 유일한 스포츠 단체로 현재 77개 국가협회가 회원으로 등록돼 있다. IGF에서는 매년 세계아마바둑선수권대회를 주관하고 있다. 79년 창설된 이 대회는 지난해 40회 대회를 성공적으로 마친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