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투어 잉글리시, 코로나19 양성 반응…5번째 확진자

입력2020년 06월 30일(화) 09:27 최종수정2020년 06월 30일(화) 09:27
해리스 잉글리시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다섯 번째 코로나19 확진 선수가 나왔다.

PGA 투어는 29일(현지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해리스 잉글리시(미국)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알렸다.

PGA 투어 통산 2승을 기록 중인 잉글리시는 오는 7월2일 개막하는 로켓 모기지 클래식 출전을 앞두고 검사를 받았는데, 이 과정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잉글리시는 지난주 열린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는 출전하지 않았으며, 이번 대회 출전도 포기하게 됐다.

잉글리시는 "건강하다고 느꼈는데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듣고 실망스러웠다. 하지만 PGA 투어가 시행하고 있는 새로운 안전 프로토콜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선수들과 모든 사람들을 보호하는 것이 최우선이 돼야 한다. 완쾌한 뒤 다시 경쟁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잉글리시에 앞서, 닉 워트니(미국), 캐머런 챔프(미국), 데니 매카시(미국), 딜런 프리텔리(남아공)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반성은 커녕 거짓말 유감” 신현준…
[스포츠투데이 김지현 기자] 본지는 지난 9일 배우 신…
기사이미지
아야세 하루카·노민우, 열애설 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노민우와 일본 유명 배우 아야세…
기사이미지
"건강하게 돌아오겠다" 권민아, 폭…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한 차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