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형 감독 "키움 상승세, 만만치 않지만 평소대로 할 것"

입력2020년 06월 30일(화) 17:36 최종수정2020년 06월 30일(화) 17:36
김태형 감독 / 사진=DB
[고척=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이 올 시즌 첫 맞대결을 펼치는 키움 히어로즈를 경계했다.

두산은 30일 오후 6시30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과 원정 경기를 치른다.

두산과 키움은 지난해 한국시리즈에서 만나 두산이 4전 4승으로 제압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키움 입장에서는 두산과 만남이 유쾌하지 않다. 지난 4월 두 팀 간의 연습경기에서는 1승1패로 팽팽했다. 순위 싸움도 치열하다.

1위 NC 다이노스에 이어 키움이 30승18패를 기록하며 2위에 랭크돼 있다. 특히 키움의 6월 성적은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무려 24전 18승6패를 기록 중이다.

두산은 키움에 1.5경기 차 뒤진 3위로 바짝 뒤쫓고 있다. 이번 3연전 결과에 따라 두 팀 간의 순위가 뒤바뀔 수 있다.

경기에 앞서 취재진과 만난 김태형 감독은 "키움의 6월 상승세가 만만치 않다. 7월에도 대결이 많다. 순위 경쟁의 분수령이 될 것 같다"며 "지금 2-3위 경쟁을 하고 있는데 경기를 하다 보면 이기고 지고한다. 그렇다고 해서 승부수를 띄우고 할 건 아니다. 다른 경기처럼 똑같이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즌 초에 비해 불펜이 안정된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냐는 질문에 "안정된 것 같다. 누가 고생했다고 말하기 보다 마무리 투수 함덕주가 자기 역할을 잘 해주고 있고, 홍건희가 들어와서 잘 던져주고 하니 나머지 선수들도 많이 좋아졌다. 선수들이 전체적으로 자신감이 생긴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관중 입장에 대한 질문에는 "아무래도 (관중이 오신다면) 야구장이 활기가 있을 것 같다"며 "선수들도 좋은 영향이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단독] “반성은 커녕 거짓말 유감” 신현준…
[스포츠투데이 김지현 기자] 본지는 지난 9일 배우 신…
기사이미지
아야세 하루카·노민우, 열애설 재…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배우 노민우와 일본 유명 배우 아야세…
기사이미지
"건강하게 돌아오겠다" 권민아, 폭…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한 차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