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FC, 안양 2-0 꺾고 FA컵 16강 진출…제주·수원·부산도 승리

입력2020년 07월 01일(수) 22:58 최종수정2020년 07월 01일(수) 22:58
김대원 득점장면 / 사진=대구FC 제공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대구FC가 FC안양을 제압하고 FA컵 4라운드(16강)에 진출했다.

대구FC는 1일 오후 7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0 하나은행 FA컵 3라운드 경기에서 FC안양에 2-0으로 승리하며 16강에 진출에 성공했다.

대구는 김대원, 데얀이 최전방에 위치했고, 이진현이 2선에서 공격 전체를 이끌었다. 김동진, 류재문, 츠바사, 장성원이 중원에서 발을 맞췄고, 김우석, 정태욱, 조진우가 수비, 구성윤이 골키퍼로 나서 골문을 지켰다.

선제골은 전반 30분에 나왔다. 대구의 김대원이 데얀과 2대1 패스를 통해 수비를 벗겨내고 오른발 슈팅 마무리해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은 대구가 1-0으로 경기를 리드한 채 마무리됐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양 팀 모두 선수를 교체하며 전술적 변화를 시도했다. 안양은 마우리데스와 황문기를 투입했고 대구는 정승원을 투입했다.

이번에도 골은 대구 쪽에서 나왔다. 후반 17분 데얀의 절묘한 스루패스를 받은 김대원이 상대 수비를 절묘하게 제치고 오른발로 감아차기를 시도, 안양의 골망을 갈랐다.

이날 경기는 남은 시간 골문을 잘 지킨 대구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한편 제주 유나이티드는 같은 날 서울 이랜드를 3-2로 제압하고 16강에 올랐다.

수원FC는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승부차기(5-4) 끝에 꺾고 16강에 올랐다.

부산은 구덕운동장에서 화성FC를 4-0을 제압했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