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효리도 피해 갈 수 없는 '코로나 뭇매' 사과에도 냉랭 [ST이슈]

입력2020년 07월 02일(목) 16:11 최종수정2020년 07월 02일(목) 17:20
이효리, 윤아 / 사진=인스타그램 캡처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제주 새댁에서 최근 '놀면 뭐하니?' 혼성그룹 린다G로 활동하며 연일 화제의 중심에 서 있는 이효리, 안티가 적기로 유명한 그이지만 코로나19 사태 속 취중 노래방 라이브 방송을 하는 경솔한 행동으로 대중들에게 뭇매를 맞고 있다. 동행한 그룹 소녀시대 윤아도 마찬가지. 사과를 했지만 이번만큼은 이효리도 피하기 힘든 질책이다.

2일 이효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소녀시대 윤아와 함께 노래방에 방문한 것에 대한 사과글을 게시해 눈길을 끌었다.

사과문에는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며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립니다"라고 적혀있다.

윤아 역시 자필 손편지를 통해 코로나19 사태에도 노래방에 방문한 행동을 반성했다. 그는 "모두가 힘들어하고 조심해야 할 시기에 생각과 판단이 부족했습니다. 앞으로 신중하게 행동하도록 각별히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계속해서 코로나19로 애쓰시는 의료진들과 국민들께 주의를 기울이지 못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효리는 1일 밤 SNS 플랫폼에서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평소 친분이 두텁기로 알려진 소녀시대 윤아가 함께해 관심을 모았다. 이효리는 방송에서 "윤아와 술을 마시고 압구정동 노래방에 왔다"고 알렸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코로나 19 때문에 노래방에 가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지적을 하기 시작했다. 당황한 듯 이효리는 "노래방에 오면 안 되냐"라고 물었고 윤아는 "마스크 잘 끼고 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논란이 될 것을 우려했는지 이효리는 급히 방송을 종료했다.

그러나 두 사람의 인기가 인기인만큼 이미 이들의 라이브 생중계는 다수 누리꾼들에게 노출이 됐고 코로나 19 사태 중 노래방에 방문했다는 두 사람에게 비난이 이어졌다. 논란이 거세지자 곧바로 사과를 했지만 누리꾼들은 여전히 싸늘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특히 최근 소속사 에스팀 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맺고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가수 비, 방송인 유재석과 혼성그룹을 결성, 최고 주가를 올리고 있는 이효리의 이 같은 행보는 큰 실망감을 안겼다. 대중들에게 워낙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그이지만 코로나 19로 많은 의료진들이 희생을 하고 있고 사회적으로 힘든 시기를 지나고 있는 때 그의 경솔한 행동은 '뭇매'를 피해 가기 어려운 듯싶다.

사과문을 보고도 누리꾼들은 여전히 '이효리 씨 너무 좋아했는데 이번 일은 실망감이 큽니다' '의료진들이 이렇게 고생하고 있는데 술까지 먹고 꼭 가야 했냐'며 비난을 이어가고 있다.

코로나 19가 잠잠해지는 듯하다가 다시 증가하고 있는 추세, 대중들은 긴장을 늦추지 않고 그 어느 때보다도 각별히 유의해야 하는 때다. 이런 상황, 대중들에게 많은 영향을 미치고 사랑을 받고 있는 이효리와 윤아의 취중 노래방 방문은 대중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