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故최숙현 사건 특별조사 구성…최윤희 차관 단장

입력2020년 07월 02일(목) 17:55 최종수정2020년 07월 02일(목) 17:55
사진=문체부 CI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가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최숙현 선수 사망 사고와 관련해 특별조사단을 구성해 조사에 착수한다.

문재인 대토령은 2일 "스포츠 인권 관련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면서 "선수 출신인 최윤희 문화체육부 차관이 나서 전반적인 스포츠 인권 문제를 챙기라"고 지시했다.

최숙현 선수는 감독과 팀 닥터, 선배 2명 등에게 폭행과 폭언에 시달리다 지난 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문 대통령의 지시가 내려지자 최윤희 차관은 대한체육회를 방문해 사건 관련 경위를 보고 받았다.

최 차관은 자체 조사를 해오던 대한체육회와는 별도로 특별조사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이번 사건 경위를 조사하면서 문제가 발견되는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엄중 문책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노진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