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 조영건, 1회도 못 채우고 교체…이틀 연속 선발 조기 강판

입력2020년 07월 02일(목) 19:01 최종수정2020년 07월 02일(목) 19:01
조영건 / 사진=DB
[고척=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키움 히어로즈 '영건' 조영건이 부감감을 이겨내지 못하고 조기 강판됐다.

조영건은 2일 오후 6시30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두산 베어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0.2이닝 3피안타 1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이날 조영건의 초반 투구 내용은 안정적이었다. 선두타자 박건우를 좌익수 뜬공으로 처리한 뒤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무리하는 듯했다.

그러나 오재일의 2루수 방면 높게 뜬 타구가 돔구장 천장에 맞고 방향이 급격하게 바뀌면서 서건창이 포구하지 못해 주자를 내보냈다. 이어 김재환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아 첫 실점을 내준 조영건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최주환에게 몸에 맞는 볼을 던졌고, 허경민에게 좌전 안타를 얻어맞아 만루 위기를 자초했다. 다음 타자 오재원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내주며 두 번째 실점을 했다.

결국 키움 벤치는 교체를 선택했다. 조영건은 0-2로 뒤진 2사 만루 상황에서 문성현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문성현이 후속 박세혁에게 밀어내기 볼넷을 헌납해 조영건의 승계주자 1명이 홈을 밟아 자책점이 3으로 늘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