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디, 강간 혐의 인정 "평생 반성하고 살 것, 피해자에 죄송"

입력2020년 07월 03일(금) 11:35 최종수정2020년 07월 03일(금) 11:35
단디 / 사진=TV조선 제공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준강간 혐의를 받고 있는 작곡가 단디가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3일 서울동부지방법원 제11형사부는 단디의 준강간 혐의 첫 공판기일을 개최했다. 이날 재판에 참석한 단디는 "공소사실을 모두 인정한다"고 알렸다.

그는 "술에 취해 이런 실수를 저지른 제가 밉다. 피해자에게 너무 죄송하고 가족에게도 고개를 숙여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죗값을 치르고 나오면 평생 반성하면서 살겠다. 못난 자식 때문에 상처받으신 부모님께 죄송하다. 나가면 효도하겠다"고 눈물을 보였다.

또한 단디의 변호인은 "피고가 최초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을 때 자신의 범행을 부인했는데 이러한 점이 피해자에게 더 상처를 줬다는 것을 알게 됐다. 지금은 반성 중"이라며 "끝까지 피해자의 상처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단디는 지난 4월 초 여성 A 씨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다 잠든 A 씨의 여동생 B 씨를 성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단디는 조사에서 자신의 혐의를 부인했지만 DNA가 피해자의 신체에서 발견되면서 구속 기소됐다.

한편 최종선고기일은 24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아스트로·빅톤→여자친구·아이즈원, '소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대한민국 대표 음원 플랫…
기사이미지
김연경→박세리, 女 스포테이너 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스포츠 레전드 스타들이 다양한 예능에…
기사이미지
"불륜 커플의 말로?" 박상철, 아내…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박상철이 불륜, 폭행설 등 사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