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안양 원정 출격…정조국 30-30 클럽 가입 도전

입력2020년 07월 03일(금) 11:41 최종수정2020년 07월 03일(금) 11:41
공민현 / 사진=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프로축구 제주 유나이티드가 많은 이야기거리를 안고 안양 원정을 떠난다.

제주는 오는 5일 오후 7시 안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0 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FC안양과 격돌한다. 최근 리그에서 5경기 연속 무패(4승1무)의 가파른 상승세를 타고 있는 3위 제주(승점 14)는 이날 승리로 선두권 싸움에 더욱 박차를 가한다는 각오다.

안양과 첫 만남이지만 제주에는 안양이 두려워하는 존재가 있다. 바로 공민현이다. 공민현은 부천FC1995시절 안양을 상대로 3골을 뽑아냈다. 최근 3경기 연속골로 득점 감각도 절정이다. 6월 28일 경남전(1-1 무)에서 선제골을 터트린 데 이어 1일 서울이랜드(3-2 승)와의 FA컵 24강전에서도 경기 종료 직전 천금 같은 동점골을 뽑아냈다.

남기일 감독은 "어떤 상황에서도 자신의 몫을 해주는 선수가 바로 공민현"이라고 극찬했다. FA컵 포함 3경기 연속골을 노리는 공민현은 "득점을 의식하지 않는다. 나는 팀 승리가 가장 중요하다. 팀에 워낙 좋은 선수들이 많다. 이들과 시너지를 내야한다. 동료의 슈팅이 좋다면 좋은 패스를 해주는 게 내 역할"이라고 말했다.

정조국은 새로운 역사를 꿈꾼다. 6월 20일 충남아산 원정경기(2-0 승)에서 선제골을 터트리며 K리그 역대 10번째 공격포인트 150개(득점 121, 도움 29)를 달성했던 정조국은 이번 경기에서 도움 한 개를 추가하면 K리그 역대 51번째 30-30 클럽 가입자가 된다. 정조국은 지난 FA컵 24강전에서 결승골까지 터트리며 기세를 올리고 있다.

수비에서는 최근 영입된 중앙수비수 김오규가 제주 데뷔전을 기다리고 있다. 빌드업과 스피드가 좋아 전방위 압박을 통해 경기를 장악하는 남기일 감독의 축구스타일에도 잘 녹아들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특히 발렌티노스와는 강원시절부터 찰떡 호흡을 선보였다. 이들은 강원에서 2년 반 동안 그라운드 안팎에서 형제처럼 지냈고, 제주에서도 다시 한 번 시너지가 기대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비디오스타', 공찬 앞세워 소문낸 잔칫집……
기사이미지
김연경→박세리, 女 스포테이너 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스포츠 레전드 스타들이 다양한 예능에…
기사이미지
'소리바다 어워즈' 레드벨벳·트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대한민국 대표 음원 플랫폼 소리바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