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태환 "하니, 친누나이자 동료…긍정적 동기 부여돼" [인터뷰 스포일러]

입력2020년 07월 03일(금) 14:18 최종수정2020년 07월 03일(금) 14:25
안태환 /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쌍갑포차' 안태환이 누나 하니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배우 안태환은 3일 서울 강남구 스포츠투데이 사옥에서 JTBC '쌍갑포차'(극본 하윤아·연출 전창근)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이날 안태환은 친누나인 그룹 EXID 출신 하니(본명 안희연)에게 많은 자극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누나가 가수 생활을 시작하고 지금에 이르기까지의 모습을 다 지켜와 봤다"며 "누나는 하고 싶은 꿈을 놓지 않고 달려갔다. 그런 부분들이 내게 많은 자극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누나를 보며 '내가 비록 늦은 나이지만, 나도 노력하다 보면 내 꿈을 이룰 수 있지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또한 안태환은 배우 활동을 겸하고 있는 하니와 연기에 대한 이야기도 많이 나눈다고 설명했다. 그는 "누나와 같은 연기자다 보니 연기, 촬영 현장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한다. 누나와 그런 이야기를 하다 보면 안목이 생긴다. 하니는 제게 누나긴 하지만 동료 배우다. 그래서 연기에 대한 피드백을 많이 나눈다"고 밝혔다.

그런 그는 '하니 동생'이란 수식어 역시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그는 "하니는 영원히 제 누나다. 그러다 보니 '하니 동생'이라는 꼬리표는 뗄 수 없다고 생각한다. 그래도 긍정적인 동기 부여가 되는 부분이 많다. 누나한테 누가 되지 않는 사람이 돼야겠다는 생각을 한다"며 "사람들의 부정적인 시선들을 바꾸고 싶다"고 전했다.

'쌍갑포차'는 '쌍갑포차'는 신비한 포장마차의 까칠한 이모님과 순수청년 알바생 이 손님들의 꿈속에 들어가 맺힌 한을 풀어주는 판타지 카운슬링 드라마다. 극 중 안태환은 갑을마트 고객센터 직원 최진동 역을 맡았다.

한편 안태환은 MBC 수목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에서도 출연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아스트로·빅톤→여자친구·아이즈원, '소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대한민국 대표 음원 플랫…
기사이미지
김연경→박세리, 女 스포테이너 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스포츠 레전드 스타들이 다양한 예능에…
기사이미지
"불륜 커플의 말로?" 박상철, 아내…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가수 박상철이 불륜, 폭행설 등 사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