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출신' 권민아, 손목 흉터 공개 "내가 바라는 건 사과" [전문]

입력2020년 07월 03일(금) 16:26 최종수정2020년 07월 03일(금) 18:26
권민아 / 사진=권민아 SNS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그룹 내 괴롭힘 폭로에 이어 손목 흉터를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3일 권민아는 그룹 내 괴롭힘을 당했다는 폭로에 이어 SNS를 통해 추가 심경글을 게시했다.

그는 "소설이라기엔 너무 무서운 소설이다. 흉터 치료 3-4번 했더니 연해졌다. 근데 언니 기억이 안 사라진다. 매일매일 미치겠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게시했다.

이어 그는 AOA 멤버 지민을 언급하며 "난 법, 소송, 돈 없어서 못해 정신적 피해보상? 그런 거 다 필요 없다. 할 생각 없고. 난 그냥 내가 언니 때문에 망가진 게 너무 억울하고 아프고 힘들다. 내가 바라는 건 내 앞에 와서 잘못 인정하고 진심 어린 사과다"라고 적었다.

끝으로 그는 "나 괴롭힌 언니는 너무 잘 지내고 있지 않냐. 난 매일이 눈 뜨는 게 고통인데. 근데 집은 먹여 살려야 해서. 인정 좀 하고 사과도 좀 해줬으면 좋겠다. 나도 마음에 응어리진 것 좀 풀자"며 손목을 수차례 긋고 치료를 받은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권민아는 이날 자신이 AOA를 탈퇴하기 싫었음에도 한 멤버의 극심한 괴롭힘으로 탈퇴하게 됐다고 알렸다. 또 자신의 아버지가 췌장암 말기임에도 그 멤버에게 혼이 날까 봐 아버지의 마지막 병실에도 가지 못했다고 알리며 충격을 안겼다.

이하 권민아 SNS 글 전문

소설? 이라기엔 너무 무서운 소설이야 언니 흉터 치료 3~4번 했더니 연해졌어 근데 언니 기억이 안 사라져 매일매일 미치겠어

지민언니 난 법? 뭐 소송? 돈 없어서 못해 정신적 피해보상? 뭐 다 필요 없어할 생각 없고 난 그냥 내가 언니 때문에 망가진 게 너무너무 억울하고 아파 힘들어

내가 바라는 건 내 앞에 와서 잘못 인. 정. 하고 진심 어린 사과 한마디면 그거면 될 것 같아 나 괴롭힌 언닌 너무 잘 지내고 있잖아..

난 매일이 눈 뜨는 게 고통인데 말이야 근데 집은 먹여 살려야 해서 말이지 인정 좀 하고 사과 좀 해주라 나도 마음에 응어리진 것 좀 풀자 응?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비디오스타', 공찬 앞세워 소문낸 잔칫집……
기사이미지
김연경→박세리, 女 스포테이너 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스포츠 레전드 스타들이 다양한 예능에…
기사이미지
'소리바다 어워즈' 레드벨벳·트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대한민국 대표 음원 플랫폼 소리바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