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염경엽 감독, 최소 2개월 절대 안정 필요

입력2020년 07월 03일(금) 16:52 최종수정2020년 07월 03일(금) 16:52
염경엽 감독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의 현장 복귀에는 최소 2개월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SK는 3일 "염경엽 감독이 병원 두 곳에서 실시한 검진 결과 최소 2개월 간의 절대 안정이 필요하다는 동일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다.

염경엽 감독은 지난 6월25일 두산과의 홈경기 더블헤더 1차전 도중 쓰러져 우려를 자아냈다. 이후 정확한 진단을 위해 인천과 서울에 위치한 대형 병원에서 각각 뇌, 혈관, 신경과 관련한 정밀 검사를 진행했다.

두 곳의 병원 모두 염경엽 감독의 심신이 쇠약한 상태이고 왼쪽 팔과 다리에 지속적인 저림 증상이 있어 재활 치료 1개월과 더불어 2개월의 심신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내렸다.

이에 구단은 염경엽 감독과 상의 끝에 염 감독이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충분한 시간을 제공하기로 했다.

한편 SK는 공석인 감독 자리는 박경완 수석코치 대행체제로 운영하기로 했으며, 2개월 뒤 염경엽 감독의 건강 상태를 확인 후 향후 계획을 결정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아스트로·빅톤→여자친구·아이즈원, '소리…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대한민국 대표 음원 플랫…
기사이미지
"원래 자리로" 솜해인, 커밍아웃→…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아이돌학교' 출신 가수 솜해인이 동성…
기사이미지
임슬옹 측 "교통사고 직후 피해자 …
기사이미지
'비디오스타', 공찬 앞세워 소문낸 잔칫집……
기사이미지
김연경→박세리, 女 스포테이너 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스포츠 레전드 스타들이 다양한 예능에…
기사이미지
'소리바다 어워즈' 레드벨벳·트와…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대한민국 대표 음원 플랫폼 소리바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