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포토] 김규봉 감독 '무거운 발걸음'

입력2020년 07월 06일(월) 19:29 최종수정2020년 07월 06일(월) 19:29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트라이애슬론 선수 생활을 하던 중 가혹행위로 인해 세상을 떠난 故 최숙현 선수 사건 관련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회의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렸다.

이날 가해자로 지목된 경주시청 김규봉 감독이 휴식시간에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에서 선수 생활을 하면서 故 최숙현 선수는 지속적인 가혹행위를 받다가 세상을 떠났다. 故 최숙현 선수의 유족과 지인들은 최 선수가 감독, 팀 닥터, 특정 선수 등에게 폭행 및 식고문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2020.07.06


[스포츠투데이 방규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송유정→아이언 사망, 연예계 잇따른 충격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송유정에 이어 가수…
기사이미지
新 역사 쓴 '경이로운 소문', 시즌…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안녕은 영원한 헤어짐은 아니겠지요…
기사이미지
이혁재, 지인들에게 수천만 원 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