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 "징계 혐의자들 진술, 믿기 어려운 부분 많아"

입력2020년 07월 06일(월) 23:29 최종수정2020년 07월 06일(월) 23:29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 / 사진=방규현 기자
[방이동=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징계 혐의자들의 진술이 같은 패턴, 같은 내용이었다"

7시간 가까이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진행한 안영주 위원장의 말이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6일 오후 4시부터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2020년 제4차 스포츠공정위원회(위원장 안영주)를 열고, 경주시청 철인3종팀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에게 영구제명, 김도환에게 자격정지 10년 징계를 부과했다.

가해자들은 지난 2일 열린 경주시체육회 인사위원회와 6일 오전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참석했던 때와 같이, 공정위에서도 폭행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이로 인해 당초 3-4시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됐던 공정위는 무려 7시간이 지난 뒤에야 종료됐다.

하지만 공정위는 가해자들의 혐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이들에게 중징계를 내렸다.

안영주 위원장은 "지금까지 확보된 증거, 진술, 조서, 녹음 파일, 녹취록을 다 확인했다. 피해자들 진술 가운데 일치하는 부분이 많았고, 진술 신빙성이 있어보였다"면서 "징계 혐의자들의 진술은 공정위원들이 보기에 믿기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징계 혐의자들의 진술이 서로 달라야 하는데, 같은 패턴, 같은 내용으로 진술했다. 조력을 받은 상태에서 대응 방안을 마련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공정위 심의 과정에서 공정위원들 간의 의견 대립이 있기도 했다. 안 위원장은 "징계 양형을 어떻게 하고, 기간을 어떻게 설정한 것인가에 대한 의견 충돌이 있었다"면서 "최종적으로는 결정한 것과 같이 의결했다"고 전했다.

다만 또 다른 폭행 가해자인 안주현 팀 닥터에 대한 징계는 이뤄지지 않았다. 안 위원장은 "스포츠공정위 징계 범위에 있지 않아 그 부분을 밝히기는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다만 팀 닥터가 팀에서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른 것에 대해서는 "우리도 굉장히 의문스럽고 이해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이어 "(팀 닥터가) 선수들 사이에서 치료나 진료를 잘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병원 업무를 그만두고 처음에는 여러 팀을 도와줬지만, 나중에 다른 팀들과의 계약이 종료되고 경주시청팀을 주로 맡게 됐다"며 "숙소로 오다보니 많이 접촉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징계를 받은 대상자들은 공정위에 이의를 제기하거나, 대한체육회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규정상으로는 서면 또는 메일로 징계 내용을 송부받고, 1주일 이내에 재심 청구가 가능하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