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폭행 부인한 가해자들…결과는 중징계 [ST스페셜]

입력2020년 07월 07일(화) 06:00 최종수정2020년 07월 07일(화) 06:00
사진=방규현 기자 제공
[방이동=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가해 혐의자들은 끝까지 폭행 사실을 부인했다. 하지만 그 결과는 영구징계였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에서 2020년 제4차 스포츠공정위원회(위원장 안영주)를 열고, 경주시청 철인3종팀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에게 영구제명, 김도환에게 10년 자격정지 중징계를 부과했다.

김규봉 감독과 장윤정, 김도환은 고 최숙현 선수에게 폭행 및 가혹행위를 가한 것으로 알려진 혐의자들이다. 최숙현 선수가 세상을 떠나기 전 남긴 마지막 말인 "그 사람들의 죄를 밝혀줘"의 '그 사람들'이 바로 이들이다. 고 최숙현 선수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나자 동료 선수들도 기자회견을 열고, 이들의 가혹행위를 증언했다.

그러나 가해 혐의자들은 한 번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다. 지난 2일 열린 경주시체육회 인사위원회에서 폭행 사실을 부인했고, 6일 오전 개최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이들은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도 자신들의 혐의를 극구 부인했다. 김규봉 감독은 2시간 가까이 자신의 혐의에 대해 소명했고, 장윤정과 김도환 역시 1시간 이상 소명하며 폭행 사실을 부인했다.

가해 혐의자들이 강하게 폭행 사실을 부인하면서, 당초 3-4시간이 예상됐던 공정위는 약 7시간이나 소요됐다. 협회 관계자는 "(혐의자들이) 워낙 혐의에 대해 부인을 해서, 공정위에서 하나하나 모두 점검하다보니 시간이 길어졌다. 특히 김규봉 감독의 경우, 상당히 증언이 많아 더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가해 혐의자들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대한철인3종협회 스포츠공정위원회는 이들 모두에게 영구제명 또는 자격정지 10년의 중징계를 내렸다. 고 최숙현 선수가 남긴 녹취록과 동료 선수들의 증언이 모두 이들의 폭행 사실을 증명했기 때문이다.

안영주 위원장은 "지금까지 확보된 증거, 진술, 조서, 녹음 파일, 녹취록을 다 확인했다. 피해자들 진술 가운데 일치하는 부분이 많았고, 진술 신빙성이 있어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징계 혐의자들의 진술은 공정위원들이 보기에 믿기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면서 "징계 혐의자들의 진술이 서로 달라야 하는데, 같은 패턴, 같은 내용으로 진술했다. 조력을 받은 상태에서 대응 방안을 마련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현재 문화체육관광부는 최윤희 제2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특별 조사팀을 구성했다. 검찰도 고 최숙현 선수 사건과 관련한 특별 수사팀을 꾸렸다. 이미 많은 증거와 증언이 나온 상태에서 수사가 진행될수록, 사건의 진상은 더욱 명명백백히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언제까지 거짓으로 진실을 가릴 수는 없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