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78분' 토트넘, 에버턴에 1-0승…8위 도약(종합)

입력2020년 07월 07일(화) 05:56 최종수정2020년 07월 07일(화) 05:56
손흥민-시무스 콜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토트넘 홋스퍼가 시즌 재개 후 4경기 만에 승리를 차지했다.

토트넘은 7일(한국시각) 오전 4시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에버턴과 33라운드 홈경기에서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시즌 재개 후 4경기 만에 승점 3을 획득한 토트넘은 8위로 도약했다.

이날 토트넘은 위고 요리스, 세르주 오리에, 에릭 다이어, 토비 알더베이럴트, 벤 데이비스, 해리 윙크스, 무사 시소코, 지오바니 로 셀소, 루카스 모우라, 손흥민, 해리 케인이 선발 출전했다.

첫 포문은 토트넘이 열었다. 전반 3분 프리킥 상황에서 로 셀소의 크로스를 다이어가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문을 벗어났다.

이후 양 팀의 공방전이 이어졌고, 팽팽하던 0의 균형은 토트넘이 깼다. 토트넘은 전반 23분 케인의 슈팅이 상대 수비수 몸에 맞고 나온 이후 로 셀소가 재차 슈팅으로 연결하며 마이클 킨의 몸에 맞고 들어가는 행운의 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전반 42분 로 셀소의 크로스가 에버턴의 골키퍼 조던 픽포드 손에 걸리면서 기회를 놓쳤다.

에버턴은 전반 추가시간 페널티 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히샤를리송이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골문을 외면했다.

에버턴은 후반 4분 안소니 고든이 페널티 박스 오른쪽 부근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요리스 골키퍼 품에 안겼다.

토트넘도 반격에 나섰다. 후반 8분 다이어가 상대 뒷 공간으로 한 번에 찔러준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지만, 픽포드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후반 12분에는 페널티 박스 왼쪽 근처에서 손흥민이 밀어준 패스를 윙크스가 왼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픽포드 골키퍼 손에 걸렸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연속 슈팅으로 기회를 잡았다. 후반 18분 윙크스의 전진 패스를 받은 손흥민의 오른발 슈팅이 골문을 살짝 벗어났고, 1분 뒤에는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노렸으나 픽포드 골키퍼 손에 걸렸다.

토트넘은 후반 32분 손흥민을 빼고 스티븐 베르흐베인을 투입하며 전술에 변화를 줬다. 4분 뒤에는 모우라를 빼고 에릭 라멜라를 투입하며 분위기 반전을 꾀했다. 결국 토트넘은 1점 차 리드를 잘 지켜내며 승리를 차지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