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영 첫 승+노진혁 만루포' NC, SK 8-2 제압…6연속 위닝시리즈

입력2020년 07월 09일(목) 21:39 최종수정2020년 07월 09일(목) 21:39
노진혁 / 사진=DB
[문학=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NC 다이노스가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위닝시리즈를 달성했다.

NC는 9일 오후 6시30분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리그 SK와 원정경기에서 8-2로 이겼다.

이로써 전날 패배를 설욕한 NC는 시즌 38승17패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를 굳건히 했다. SK는 17승39패로 9위에 머물렀다.

NC의 선발투수 최성영은 6이닝 3피안타(1피홈런) 4탈삼진 3볼넷 2실점으로 제 몫을 다하며 첫 승 사냥에 성공했다. 타선에서는 노진혁이 1안타(1홈런) 4타점, 권희동이 3안타 1타점, 박민우가 3안타로 맹타를 휘둘렀다.

SK 선발 리카르도 핀토는 6이닝 6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2볼넷 2실점으로 호투를 펼쳤지만, 타선의 지원을 받지 못해 승패 없이 물러났다. 윤석민이 2안타(1홈런) 2타점으로 분전했으나,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선취점은 NC의 몫이었다. NC는 1회초 선두타자 박민우의 우익 선상을 가르는 2루타에 이어 권희동의 적시타로 기선을 제압했다. 이어 4회초에는 김성욱의 솔로 홈런으로 한 점 더 달아났다.

SK도 반격에 나섰다. 0-2로 뒤진 6회말 1사 1루 상황에서 윤석민이 최성영의 7구째를 잡아당겨 좌측 담당 넘어가는 동점 투런포를 작렬시켰다.

NC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NC는 7회초 1사 만루 상황에서 애런 알테어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리드를 되찾았고, 노진혁의 만루 홈런으로 단숨에 격차를 벌린 뒤 이어진 2사 2루 상황에서 김성욱의 1타점 적시타까지 터지며 이번 이닝에만 대거 6득점을 뽑아냈다.

SK는 더 이상 추가 득점을 뽑아내지 못했다. 결국 경기는 NC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19년만 적자 본 디즈니, OTT로 약진→'뮬란…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미국 월트 디즈니가 신종…
기사이미지
'뒷광고' 논란에 쯔양 은퇴까지…신…
기사이미지
"안 웃겨" 샘 오취리 작심 발언, 계…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