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호강"…'사랑의 콜센타' 김호중X김희재, '사랑했지만' 열창 [TV캡처]

입력2020년 07월 10일(금) 00:00 최종수정2020년 07월 10일(금) 00:00
김호중 김희재 / 사진=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사랑의 콜센타' 김호중, 김희재가 KHJ 브라더스를 결성했다.

9일 방송된 TV CHOSUN 예능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이하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여름 특집 2탄으로 '트로트 별들의 전쟁 2차전'이 펼쳐졌다.

이날 한 신청자는 김호중에게 노래를 신청했다. 그는 "최근에 갈비뼈가 부러져서 집에만 있다 보니까 트로트를 듣게 됐다"며 "김호중 씨의 목소리가 많이 위로가 됐다"고 팬심을 표현했다.

신청자는 김광석 '사랑했지만'을 신청했고, 김호중은 "부탁드리고 싶은 게 있는데 김희재랑 제가 이 곡을 굉장히 많이 불렀다"며 함께 부르고 싶다고 요청했다. 신청자는 "너무 좋다"고 했고, 두 사람은 듀엣 호흡을 맞추게 됐다.

김호중, 김희재는 완벽한 가창력과 화음을 자랑하며 '사랑했지만'을 열창했고, 96점을 기록했다. 장민호는 "너무 잘한다. 너무 멋있었다"며 감탄했고, 영탁은 "귀 호강했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나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