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 감독 "손흥민, 벤치 이유? 라멜라·베헤르베인도 잘하잖아"

입력2020년 07월 10일(금) 11:05 최종수정2020년 07월 10일(금) 11:47
손흥민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조세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손흥민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한 이유에 대해 입을 열었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각) 오전 2시 영국 본머스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본머스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PL) 34라운드 원정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승점 1 획득에 그친 토트넘은 승점 49(13승10무11패)을 기록하며 사실상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의 꿈이 무산됐다.

이날 손흥민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선발 명단에는 스티븐 베르흐베인과 에릭 라멜라가 포진했다.

하지만 우려했던 손흥민의 부재가 여실히 드러났다. 최전방 공격수 해리 케인은 상대 수비진에 고립된 채 제대로 된 유효 슈팅 한 번 하지 못했고, 공격진의 활로를 풀어줘야 하는 역할을 부여받은 라멜라는 여전히 답답한 모습이었다.

무리뉴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손흥민과 탕귀 은돔벨레를 투입했다. 손흥민의 투입 효과는 즉시 나타났다.

후반 2분 역습 과정에서 은돔벨레가 손흥민에게 왼발 크로스를 올리며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그러나 토트넘의 공격은 이후 다시 소강상태로 흘렀고, 결국 본머스의 골문을 열지 못한 채 득점 없이 무승부를 거뒀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손흥민을 벤치로 내린 이유에 대해 이야기했다.

무리뉴 감독은 "(코로나19 여파로)리그가 중단되기 전까지만 해도 공격 옵션이 다양하지 못한 문제를 안고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델리 알리가 없는 상황에서도 공격 옵션이 5명이나 된다. 그들 모두 훌륭한 실력을 갖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루카스 모우라, 손흥민, 베헤르베인, 라멜라는 모두 포지션이 같다. 난 이들 모두를 신뢰한다. 베헤르베인과 라멜라가 선발로 출전한 것도 마찬가지"라면서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지 알 수 없다. 결기 결과와는 상관없이 선수들의 헌신, 집중력 등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김호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