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무죄 판결 받은 조영남, 대중들은 왜 분노하는가 [TV스포]

입력2020년 07월 10일(금) 11:54 최종수정2020년 07월 10일(금) 11:56
조영남 /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궁금한 이야기Y' 무죄 판결을 받은 조영남에 대해 알아본다.

10일 방송되는 SBS 교양프로그램 '궁금한 이야기Y'에서는 가수 조영남의 대작 사건의 대법원 무죄 판결 그 이후에도 계속되는 논란에 대해 파헤친다.

"옛날에 화투를 가지고 놀면 패가망신한다더니, 제가 너무 오랫동안 화투를 가지고 놀았나 봅니다."

지난 달 25일 조영남은 울먹이며 법정에 호소했다. 그의 눈물이 통한 것인지 최종적으로 무죄 판결을 받아낸 조영남. 이로써 '조영남의 대작 사건'은 죄가 없음으로 마무리 됐다. 무죄 판결만 받으면 사기꾼의 오명을 바로 벗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어쩐지 대중들의 반응은 여전히 싸늘하다.

누리꾼들은 "다 그린 그림에 점하나 찍고 자기가 그렸다고 하니 봉이 김선달이 웃네요", "위법은 아니라 할지라도 욕먹어도 싸다"고 입을 모았다.

이번 판결을 미술계에도 큰 파장을 일으켰다. 전문가들은 법에서 내려주지 못한 심판을 예술계에서 정확하게 내려줘야 한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대법원에서는 조영남의 행위가 사기가 아니라고 판명한 것이지, 그 행동에 대한 윤리적인 판단은 예술계의 몫으로 공을 넘겼기 때문이다. 그가 조수를 써서 그림을 대신 그리게 하고, 심지어 이것을 예술계의 '관행'이라고 한 것이 이들을 매우 분노케 한다고 했다. 조영남은 그저 현대미술이라는 이름으로 자기주장을 합리화하고 있는 것뿐이라고 한다.

논란의 중심에 선 그를 직접 만났다. 지난 5년 동안 죽을 생각까지 들 정도로 힘들었다는 조영남, 사람들이 자신을 오해하고 있다며 그동안의 설움을 털어냈다. 본인이 사람들의 오해를 사게 된 건 바로 현대 미술의 '난해함' 때문이라고 했다.

조영남은 "내가 '아유 현대미술이라는 게 그런 게 아닙니다.' 언제 그걸 얘기해. 그냥 사기꾼으로 있어야 했었지"라고 전했다.

그가 주장하는 현대 미술이란 무엇이고 그가 한 행위가 현대 미술의 범주에 포함될 수 있는 것이라면, 대중들은 왜 아직도 그를 사기꾼이라 질타하는지 알아본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가나로 돌아가라" 샘 오취리, '내로남불' …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
기사이미지
곡괭이 난동, 황정민 입원→괴한 구…
기사이미지
CJ ENM 영화 부문, 개봉 연기·극장…
[스포츠투데이 우다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